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끝까지 발뺌하던 이창명 "소주 2병 마셨다" 고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 끝까지 발뺌하던 이창명 "소주 2병 마셨다" 고백

    뉴스듣기

    경찰, 병원 진료기록부 통해 음주사실 확인

    음주운전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이창명이 사고 전 지인들과 식사를 했던 한 일식주점 (사진=자료사진)
    음주운전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던 방송인 이창명(46) 씨가 병원에서는 음주사실을 고백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서울 여의도성모병원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주 여의도성모병원을 압수수색해 진료기록부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했다.

    압수 물품을 분석한 결과, 이 씨는 사고 당시 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고, 진료기록부에는 '소주 2병을 마셨다'는 이 씨의 진술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당시 이 씨를 진료했던 병원 관계자들은 "이 씨에게서 술냄새가 풍겼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씨는 이날 오후 경찰의 2차 소환조사를 받고 돌아갔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음주운전'과 '교통사고 후 미조치', '의무보험 미가입', '불법 명의 이전' 등 4개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명백한 증거를 확보한 만큼 음주운전 혐의까지 적용할 것"이라며 "음주운전을 하면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처벌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