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87분' 날린 靑…세월호 참사때 朴은 어디에?

뉴스듣기


정치 일반

    '87분' 날린 靑…세월호 참사때 朴은 어디에?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 (사진=윤성호 기자)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2014년 4월 16일 대통령은 없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4월 16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이 궁금증을 유발하던 차에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이 자신도 대통령이 어디에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답변해 대통령의 당일 행선지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대형 재난이 날 경우 국정의 최고 사령탑이자 책임자인 대통령의 행적이 중요한 것은 정부 부처의 초동 대응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김기춘 실장의 7일 국회 운영위원회 답변과 청와대와 해경의 당일 교신 내용을 종합하면 박 대통령이 비서실장과 안보실장 등 참모들과 긴급 구수회의를 했다는 내용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대통령에 대한 대면보고도, 박 대통령 주재의 대책회의도 없었다.

    구조의 골든타임에 대통령은 보이질 않는다.

    김기춘 실장은 박 대통령에게 서면보고만을 했으며 대통령 주재회의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대통령이 어디에 있었는지 알지 못한다. 비서실장이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을 다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오전 10시 대통령에게 문서로 보고했고, 15분 뒤 유선보고를 했다"고 말했다.

    혹시 박 대통령이 사고 신고가 접수된 오전 8시 58분 이전에 청와대 본관 대통령 집무실에 출근해 집무를 시작한 것인지, 아니면 관저에서 머물렀던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박 대통령의 첫 구조 지시가 너무 늦게 나온 것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침몰 신고가 해경에 접수된 오전 8시 58분에서 87분이 지난 오전 10시 25분이 돼서야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 서면보고만 받았으니 87분이 지나서야 첫 구조지시를

    10시 25분은 세월호가 이미 90도 이상 기울어 침몰 일보 직전인 상황이었다.

    실제로 세월호는 오전 10시 28분 침몰했다.

    박 대통령이 김기춘 비서실장과 김장수 안보실장, 청와대 수석들과 긴급 회의를 했거나 직접 대면보고를 받았다면 87분이 지난 뒤에야 첫 구조지시를 내릴 수 없다.

    서면보고란 대면보고와는 달리 사건사고의 상황, 사태의 긴박성을 정확하게 전달할 수 없어 초동대응이 늦어지거나 미온적일 수밖에 없다.

    이명박 정권에서 청와대 수석을 맡은 바 있는 한 인사는 "서면보고와 대면보고의 차이는 엄청나다"며 "긴급한 일일수록 서면이 아닌 대면보고나 직접 회의를 통해 상황의 긴급성과 위급성을 대통령에게 알려 대통령의 결심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 청와대 수석의 말처럼 청와대가 대통령에 대한 대면보고나 대통령 주재의 대책회의를 했다면 곧바로 구조 지시가 내려갔을 것이고 119 소방본부와 해경이 21분 동안이나 관할을 따지며 골든타임을 허송하도록 내버려두지는 않았을 것이다.

    대통령이 움직이질 않았으니 김장수 안보실장이나 김기춘 비서실장, 안전행정부 등을 관할하는 박준우 정무수석 등이 해경과 119소방본부, 해수부 등에 빨리 구조를 하라거나 구조를 위해 군과 해경, 지방자치단체가 총출동하라는 지시를 내렸을 턱이 없다.

    청와대가 2014년 4월 16일. 손을 놓고 있었다는 지적이 적확하다.

    10일 세월호 국정조사의 청와대 기관보고가 예정돼 있다.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의 첫 신고에서부터 구조 지시를 내릴 때까지의 역할과 초동 대응 등이 적나라하게 드러날지 관심이다.

    청와대 전경 (자료사진)

     

    그런데 청와대가 국민과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의 궁금증을 완전히 해소해줄지 미지수다.

    청와대는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에 자료제출을 계속 거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새누리당도 청와대와 대통령을 보호하려 할 것이기 때문이다.

    ◈ 여당 의원들, 국조에서 대통령 보호하면 국조 하나마나

    감사원은 세월호 감사에서 청와대의 대응을 감사했으면서도 8일 발표에서는 빼버렸다. 청와대 봐주기를 한 것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