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뜨거운 감자'' 히어로즈 가입금, 모양새 좋게 3등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뜨거운 감자'' 히어로즈 가입금, 모양새 좋게 3등분

    뉴스듣기

    이택근 등 트레이드는 계획서 검토 후 논의

    연말 프로야구의 뜨거운 감자 ''히어로즈 가입금'' 문제가 일단락됐다. 이해 당사구단들인 두산과 LG, SK가 한 발씩 양보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8개 구단 사장단 모임인 이사회를 열고 히어로즈의 KBO 가입금 문제를 논의했다. 서울 연고팀인 두산, LG가 서울 입성자금으로 히어로즈로부터 직접 받은 15억원씩, 30억원을 KBO에 내놓으면서 반발했던 SK를 비롯한 이사회가 결론을 찾았다.

    하지만 두산, LG는 연고지 분할 보상금으로 27억원씩을 확정받았다. 히어로즈의 4차 가입금 24억원 중 12억원씩을 받은 두산, LG는 15억원을 더 받을 수 있다.

    다만 이들 구단은 야구발전기금 명목의 특별회비로 5억원씩을 납입하기로 했다. 따라서 이들 구단이 KBO에서 받을 보상금은 15억원이지만 10억원만 받으면 되는 셈이다.

    히어로즈 전신 현대의 연고지 분할 보상금으로 63억원을 주장했던 SK도 현대가 없어진 점을 고려해 대승적 차원에서 20억원만 받기로 했다. 인천, 경기, 강원을 연고지로 창단했던 SK는 현대가 7년 간 수원을 홈으로 쓰면서 받았던 피해를 주장한 바 있다.

    SK 역시 야구발전기금으로 4억원을 내놓기로 했다. 즉 SK는 KBO에서 16억원을 받으면 된다. 결국 히어로즈의 최종 5차 가입금 36억원은 두산, LG에 10억원씩, SK에 16억원이 가는 것으로 정리됐다. 세 구단 모두 양보를 하는 대신 주머니에서 나가는 돈 없이 야구발전기금을 낸다는 생색도 내게 된 모양새다.

    두산, LG가 KBO에 30억원을 입금하면 히어로즈는 지난해 창단 후 가입금 120억원을 완납하게 된다. 즉 구단으로서 완전한 권리를 주장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날 히어로즈-LG 간의 ''이택근 트레이드''는 논의되지 않았다. 히어로즈는 국가대표 및 골든글러브 외야수 이택근을 내주고 LG에서 현금 25억원과 2군급 선수 2명을 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했지만 가입금 문제 등으로 승인을 받지 못했다.

    KBO는 일단 히어로즈로부터 트레이드 계획서를 받아 검토한 뒤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히어로즈는 이택근 외 왼손 에이스들인 장원삼과 이현승도 트레이드 매물로 내놓아 내년 운영자금을 충당할 예정이다. 장원삼은 삼성, 이현승은 두산으로 옮겨갈 것이라는 게 야구계 정설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