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국인 마약범죄 대학강단까지 번진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외국인 마약범죄 대학강단까지 번진다

    뉴스듣기

    해시시 판매나 상습·흡입 혐의 11명 검거

    마약
    외국인들의 마약 범죄가 대학강단으로까지 번져 가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은 5일 고농축 대마수지, 일명 해시시를 판매하거나 상습·흡입한 혐의로 미국인 회사원 J(20) 씨와 같은 국적의 국내 대학교수 W(26) 씨 등 11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상습흡입자 11명은 충청도나 수도권, 대구 등 주거지가 다양했으며 공급책으로부터 마약을 건네 받은 뒤 외국인 클럽이나 교수 숙소 등에서 상습적으로 흡입했다.

    특히 대학교수와 함께 입건된 원어민 강사 6명은 지인 등을 통해서 마약을 구입해 흡입한 뒤 강단이나 학원에서 수업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공급책 J 씨의 주거지에서 4백명이 동시에 흡입할 수 있는 양인 해시시 200그램(시가 2천만 원 상당)을 압수했다.

    또 마약을 상습적으로 흡입해 국내 경찰에 적발된 경력이 있는 회사원 K(44) 씨를 구속하는 한편 마약의 국내 반입 경로와 공급조직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