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막말' 김미나 창원시의원, 의정비 반납하기로…진정성 의문은 계속

뉴스듣기


경남

    '막말' 김미나 창원시의원, 의정비 반납하기로…진정성 의문은 계속

    뉴스듣기
    김미나 창원시의원. 이상현 기자김미나 창원시의원. 이상현 기자
    핼러윈 참사 관련 유족들에 대한 막말로 시의회 출석정지 30일 징계를 받은 국민의힘 김미나 창원시의원이 징계 기간에 받는 의정비를 반납하기로 했다.

    김미나 의원은 지난달 18일 본인에 대한 출석정지 30일 징계가 의결된 이후 시의회에 월정수당과 의정활동비를 반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오는 20일 2월분 의정비가 지급되면 창원시 사회복지과 등을 통해 해당 금액을 기부할 뜻을 시의회에 전했다.

    앞서, 지역사회에서는 출석정지 30일 기간에도 김 의원에게 월정수당과 의정활동비 각 281만4천800원, 110만원이 평소와 마찬가지로 지급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도 하지않고 돈을 받는다는 의미에서 징계가 아닌 '유급휴가'라는 비판이 나왔다.

    하지만, 김미나 의원이 지난 1일 막말에 항의하는 시민과의 카카오톡 대화에서 비아냥거리며 재차 막말을 했다는 글이 창원시의회 '의회에바란다' 게시판에 올라오는 등 김 의원의 사과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는 분위기는 여전하다. 

    또, 막말 물의를 빚은 뒤 중단했던 SNS 계정을 복구한 것으로 확인돼 또다시 물의를 빚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한상현 대변인 명의의 보도자료를 내고 김 의원이 의정비를 반납해야 함은 물론이고 국힘이 김 의원을 공천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김 의원은 항의하는 시민과의 카카오톡 대화에서도 막말을 전혀 인정하지 않고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며 "억울한 이들을 조롱하는 오만한 모습을 계속 보일 경우 반드시 심판이 뒤따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