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능 만점자 3명…'문과 침공' 더욱 거세질 듯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교육

    수능 만점자 3명…'문과 침공' 더욱 거세질 듯

    뉴스듣기
    핵심요약

    평가원 "국어, 고난도 문항 제기능 못해 평이해져"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 국어보다 11점이나 높아
    평가원, 국어·수학 선택과목별 표준점수 차이 미공개 원칙 재확인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지난달 17일 치러진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모든 영역 만점자가 3명 나왔다.
     
    이규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3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 발표 브리핑에서 "전 영역 만점자가 3명 나왔다"며 "모두 과학탐구 영역을 선택한 학생"이라고 밝혔다. 재학생이 2명이고 재수생은 1명이다.
     
    수능 전 영역 만점자는 2021학년도 수능에서는 6명, 역대급 '불수능'으로 불린 2022학년도 수능에서는 단 1명이 나왔다.
     
    문영주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 본부장은 국어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지난해보다 크게 하락한 데 대해 "고난도 문항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해 평이해졌다"고 분석했다.
     
    올해 국어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34점으로, 지난해 149점보다 15점이나 하락했다. 표준점수는 시험이 쉬웠는지 어려웠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시험이 어려워 평균 성적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높아지고, 시험이 쉬우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하락한다.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이에 비해 수학 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45점으로 지난해 147점보다 2점 하락하는 데 그쳐 수학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보다 11점이나 높게 형성되면서 이과생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수학 점수가 높은 이과생들이 인문계열 학과까지 휩쓰는 이른바 '문과 침공'이 더욱 거세질 것이란 관측이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이번 수능은 수학이 결정적인 변별력을 가진 과목이 됐다"며 "이과 학생들이 수학에 강하기 때문에 이과 학생들이 문과를 교차 지원할 경우, 문과 학생들은 사실상 속수무책"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문 본부장은 "교차지원이 어떻게 전개될 것이라고 섣부르게 말하기 어렵다"며 "정시 전형에서는 (대학마다) 과목 특성에 따라 영역 반영 비율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대학의 상황에 따라 조절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국어('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수학(기하, 미적분, '확률과 통계') 선택과목별 표준점수 차이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는 선택과목별 점수를 공개할 경우 점수를 따기 유리한 과목으로 몰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