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테이핑'한 학생들만 합격…체육특기생 선발 비리 적발

뉴스듣기


경인

    '테이핑'한 학생들만 합격…체육특기생 선발 비리 적발

    뉴스듣기

    특정 응시자들에게 테이핑 나눠주고 착용 지시
    감독 "성적 좋은 학생 뽑기 위한 조치" 해명
    학교 측, 감독·코치·감동관 등 5명 경찰에 고발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경기대학교 배구 체육특기생 선발 과정에서 감독이 특정 학생들에게 표식을 하게 하고 이들을 선발한 정황이 드러나 합격자들이 무더기 취소 통보를 받았다.

    1일 경기대에 따르면 학교 측은 지난달 19일 배구 체육특기생 선발 실기전형을 치렀던 합격자 7명과 예비합격자에게 합격 취소를 통보했다.

    학교 측이 조사한 결과, 실기전형을 앞둔 지난 10월 19일 배구부 감독 A씨는 응시자 가운데 11명을 따로 소집해 분홍색 테이프를 나눠준 뒤 이를 손목에 두르고 실기전형을 치르라고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들은 안내에 따라 테이핑을 두른 채 실기전형을 치렀고, 합격자 7명 전원이 이들 중에서 선발됐다.

    A씨는 조사에서 "평소 경기 성적이 좋았던 학생들을 배구부에 영입하기 위해 이들에게만 테이핑하게 했다"고 해명했다.

    학교 측 관계자는 "취소 통보 결정 뒤 이의 신청을 받았지만,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며 "A씨와 학생들을 소집한 코치, 면접관 3명 등 5명을 경찰에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