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크라, 동부 루한스크 '길목' 리만에서 "러시아군 포위"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우크라, 동부 루한스크 '길목' 리만에서 "러시아군 포위"

    뉴스듣기

    푸틴, 우크라 4개 지역 합병 발표 하루만에
    우크라 대변인 "돈바스 해방으로 향하는 다음 단계"

    연합뉴스연합뉴스

    우크라이나가 동부 루한스크주 북쪽 관문 도시인 리만을 포위했다고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우크라이나군 대변인을 인용해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러시아에 새로운 4개 지역이 생겼다"며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의 합병을 선언하고 관련 조약에 서명한 지 하루만이다.

    리만은 루한스크주 북부 핵심 도시인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한 교통 요충지로 지난달 하르키우주를 탈환한 우크라이나는 루한스크주 진격을 위해 관문 도시인 리만에서 러시아와 전투를 벌여왔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전날 우크라이나 내 동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루간스크(우크라이나명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에 대한 합병을 공식 발표했다.

    하지만 세르히 체레바티 우크라이나 동부군 대변인은 "리만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포위됐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군은 리만에서 5천~5500명의 병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사상자와 포위망을 뚫고 나오려는 병사들이 있어 현재 병력은 그보다 적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리만이 중요한 이유는 돈바스 해방으로 향하는 다음 단계이기 때문"이라며 "(루한스크주의) 크레미나와 세베로도네츠크까지 더 가면 된다. 심리적으로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4개 지역 합병 발표에 대한 공세적 성격이 짙은 것으로 풀이된다.

    또 러시아의 합병 조약과 무관하게 영토 수복을 위한 공세를 강화한다는 의지를 전세계에 타전하기 위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