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대통령실 이전에 혈세 1조 이상"…與 "기적의 산수법"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野 "대통령실 이전에 혈세 1조 이상"…與 "기적의 산수법"

    뉴스듣기
    핵심요약

    대통령실 의혹 진상규명단, 이전 비용 추산
    "尹 발표한 496억보다 훨씬 많아…더 늘 것"
    국힘 "터무니없는 주장…이중계상·허위계상"
    민주당,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원회도 발족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 제4차 회의에서 김영배 간사(오른쪽)가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 제4차 회의에서 김영배 간사(오른쪽)가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0일 대통령실 용산 이전 비용으로 최소 1조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당초 밝혔던 예산 496억보다 훨씬 불어난 결과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기적의 산수법"이라며 비용을 지나치게 부풀렸다고 반발했다.

    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은 이날 국회에서 4차 회의를 열고 각 상임위별로 추산된 대통령실 이전 비용을 종합해 발표했다.

    단장인 한병도 의원은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이전에 496억이면 충분하다고 장담했으나 앞으로 쓰일 국민 혈세는 약 1조원에 달한다"며 "진상규명단에서 의원 요구 자료와 내년 정부예산안 분석을 통해 파악한 추가 비용, 향후 예상되는 비용까지 추계했다"고 설명했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 제4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 제4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에 따르면 △기존 대통령실 발표 496억원 △추가 예비비 사용과 예산 이·전용 368억5100만원 △내년 예산안에 반영된 각 부처 예산 1539억1900만원 △내후년도 예산안에 포함될 예정인 411억1700만원 △합참 이전 등 향후 발생 비용 7980억원 등 총 1조794억87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계산됐다.

    한 의원은 "예산이 1조원을 넘겼지만 올해 4분기 예산 전용 내역은 아직 우리가 파악할 수 없다"며 "현재 추산 외에 추가로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기자회견을 열고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민주당이 지적하는 비용의 대부분은 민주당만의 '기적의 산수법'으로 계산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인수위사진기자단
    박 대변인은 구체적으로 "청와대 개방 비용은 각 시설의 주관 부처에서 시설 활용 계획에 따라 사용하는 금액으로 이를 모두 청와대 이전 비용으로 계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모든 시설에는 고정비용이 있고 설사 청와대를 계속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이에 따른 시설 유지 및 보수 비용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군 잔류기지 문제, 국방부 부서 통합 재배치 등 대통령실을 이전하지 않았더라도 충분히 발생할 여지가 있는 비용을 이중 계상, 허위 계상해 전체 비용을 뻥튀기하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윤석열정권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원회'도 발족하며 공세 수위를 더욱 올렸다.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발족식에서 고민정 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외교참사·거짓말 대책위원회 발족식에서 고민정 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위원장을 맡은 고민정 의원은 "박진 외교부장관 브리핑을 보니 대한민국 정치가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냐며 잠 한숨도 이룰 수 없었다고 했는데 국민들은 대한민국 국격이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냐는 생각에 잠을 이룰 수 없다"며 "대통령께서 국회를 향해 욕을 하고도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을 향해서는 "윤 대통령을 변종 독재자로 만들고 싶지 않다면 어떤 판단을 해야 하는지 잘 알 것"이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이밖에 대통령실 김성한 외교안보실장 등도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압박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