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매로 거래된 가방 안에서 두 명의 아이 시신…韓 경찰 공조수사

뉴스듣기


국제일반

    경매로 거래된 가방 안에서 두 명의 아이 시신…韓 경찰 공조수사

    • 2022-08-24 09:46
    뉴스듣기

    뉴질랜드 전문가 "가방 속 시신 신원 확인에도 수개월 걸릴 듯"

    연합뉴스연합뉴스
    최근 뉴질랜드에서 온라인 창고 경매로 거래된 가방에서 나온 어린이 시신 2구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도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뉴질랜드 경찰은 지난 11일 오클랜드에 사는 사람이 경매로 산 가방 속에서 창고에 3~4년 보관돼 있던 것으로 보이는 5~10세 사이 어린이 2명의 시신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살인사건으로 보고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사건은 무엇보다 어머니로 추정되는 관련자가 뉴질랜드 시민권을 가진 한인으로 현재 한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 경찰도 공조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라디오뉴질랜드(RNZ) 방송은 24일 과학수사 전문가 레슬리 앤더슨 박사의 말을 인용해 가방 속 어린이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도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남섬 과학수사 병리학 연구소 임상 이사인 앤더슨 박사는 가방 속에 들어 있던 어린이 시신은 이미 골격만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사건 수사에 직접 참여하지 않고 있는 그는 "가방 속에 든 시신은 수년이 지나면 대부분 뼈만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지만, 시신을 둘러싸고 있는 것의 재질에 따라 많이 달라질 수는 있다"고 했다.

    그는 "지문 같은 것을 채취할 수 없을 때는 DNA나 치아 기록을 비교해야 한다"며 그러나 이런 것은 다른 사람의 자료와 비교해야 하므로 치과 치료기록이 있는 사람이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모나 형제의 DNA도 신원 확인에 도움이 된다며 과학수사 전문가들은 시신 전체와 사망에 이르게 된 정황을 모두 세밀하게 들여다보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게 하면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도 어떤 단서를 찾아낼 수 있다며 둔기에 의한 외상 흔적이나 뼈에 난 총탄 구멍 등이 그런 경우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어린이 관련 사망 사건을 조사하는 것은 정말 힘든 일로 과학수사 병리학자들은 살인 사건으로 숨진 사람들에게 정의를 찾아주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