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尹 실언 감싸려 노무현 대통령 이용, 한 총리 배은망덕"[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野 "尹 실언 감싸려 노무현 대통령 이용, 한 총리 배은망덕"[영상]

    뉴스듣기
    한덕수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한덕수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대통령은 처음 해보는 것'이라는 발언을 엄호하는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발언을 동원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실언을 감싸겠다고 고인을 끌어들인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이 윤 대통령의 관련 발언을 두고 '의미는 차치하고 발언이 적절했다고 보느냐'고 묻자 "제가 모셨던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도 국회에서 본인이 생각하는 게 진척되지 않는 환경이 되니 '못 해 먹겠다' 이런 말씀도 한 적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 "대통령 초기에 여러 가지로 지금까지 익숙하던 환경(과 달리) 본인이 행동하는 분위기가 적절하지 않을 때 그런 말씀을 하시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이에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노 전 대통령이 마지막 총리로 발탁했던 사람이 한 총리다. 그런데 노 전 대통령이 돌아가셨을 때 조문조차 오지 않았다"며 "아무리 배은망덕해도 고인이 되신 분을 이용할 줄은 몰랐다. 염치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처음'이라는 윤 대통령의 무책임한 발언에 국민은 걱정이 태산인데 한 총리는 '윤심'만 살피며 윤비어천가를 부르고 있다"며 "본인의 배은망덕에 대해 노 전 대통령과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