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고싶어'…접근금지에도 스토킹하는 전남친, 결국

뉴스듣기


사건/사고

    '보고싶어'…접근금지에도 스토킹하는 전남친, 결국

    • 2022-07-11 06:46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헤어진 전 연인을 집요하게 스토킹하고 협박한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민성철 부장판사는 스토킹처벌법 위반 및 협박 혐의로 기소된 30대 A씨에게 최근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올해 2월 초 과거에 사귀었던 B씨의 가게에 찾아가 위협하는가 하면, 이튿날까지 B씨에게 148통의 전화를 걸고 190회에 걸쳐 카카오톡 메시지를 전송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이 B씨 거주지 100m 이내 접근금지, 전기통신을 이용한 접근 금지 등 조처를 내렸지만, 스토킹은 멈추지 않았다.

    A씨는 재차 연락을 시도했고, 가게를 다시 찾아가 욕설을 하기도 했다.

    게다가 이 기간 A씨는 지난해 말 B씨를 협박했던 별개의 혐의로 이미 기소돼 재판을 받는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3월 협박 사건의 1심 재판에서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이번 스토킹 사건을 심리한 재판부는 "특수협박죄 등 재판 진행 중 동일 피해자에게 추가적인 가해를 했고, 잠정조치라는 금지명령도 위반하는 등 반복적인 가해행위의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