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해 서울대 입학생 28%는 영재·특목고 출신…카이스트는 70%

뉴스듣기


교육

    올해 서울대 입학생 28%는 영재·특목고 출신…카이스트는 70%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올해 대학 입시 결과 영재학교나 특목고 출신 학생이 가장 많은 학교는 서울대로, 10명 중 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종로학원이 2022학년도 대입 선발 결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는 총 입학자 3천519명 중 28.2%인 994명이 특목고 및 영재학교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영재교·과학고 출신은 478명(13.6%), 외국어고·국제고 출신은 325명(9.2%), 예술·체육고 출신은 191명(5.4%) 등이다.
     
    서울대에 이어 영재·특목고 출신이 많은 곳은 이화여대 677명. 연세대 601명, 경희대 566명, 카이스트 546명, 한국외대 514명, 고려대 504명 순이었다.
     
    총 입학생 대비 영재·특목고 출신자 비율로는 카이스트가 69.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서울대 28.2%, 이화여대 19.4%, 연세대 14.7%, 한국외대외 숙명여대 13.5%, 한양대 12.1%, 성균관대 12.0%, 고려대 11.1%, 경희대 9.8% 순이었다.
     
    전체 대학(4년제 대학, 교육대 등) 기준으로는 올해 입학자 33만 7053명 가운데 영재·특목고 출신이 1만 4804명으로 4.4%를 차지했다.
     
    오종운 종로학원 평가이사는 "2023학년도에는 주요 대학별로 정시 모집 비율이 늘고, 수시 학종 전형도 대체로 전년도 수준을 유지하기 때문에 상위권 대학들의 고교 유형별 합격자 비율은 비슷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