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익산 초등학생 학폭 논란…한국교총 "잘못된 인권의식"

뉴스듣기


전북

    익산 초등학생 학폭 논란…한국교총 "잘못된 인권의식"

    뉴스듣기
    그래픽= 고경민 기자
    전북 익산지역 초등학생의 학교 폭력 논란을 두고 학습권과 교권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교원단체에서 제기됐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와 전라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가장 안전하고 평화로워야 할 학교에서 학생의 학습권과 교원의 교육 활동이 심각하게 방해받는 상황에 대해 개탄한다"며 "전북교육청은 즉각 해당 학교 교원과 학생을 보호하고 치유하는 비상조치와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익산의 한 초등학교 5학년 A군은 학교폭력 가해자로 강제 전학 처분을 받았지만, 전입한 학교에서도 동급생을 폭행했다. 또한 담임교사, 교장, 교감에게도 욕설하거나 출동한 경찰에게는 아동학대로 신고하며 물의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A군에 대해 출석정지를 내린 상태로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들 단체는 "전북교육청은 학생의 권리보장 강화에만 치우칠 것이 아니라 교권 침해에 따른 제재 수단과 재발 방지대책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며 "또한 다수 학생의 인권과 학습권, 교원의 교권이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고 해당 학생의 치유와 교육을 위해 유아교육법, 초·중등교육법, 교원지위법 개정을 통한 근본적 문제 해결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