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크라이나 전쟁난민 긴급구호연대, "하루 1,950원 이면 난민 하루 버텨" 추가 지원 논의

뉴스듣기


종교

    우크라이나 전쟁난민 긴급구호연대, "하루 1,950원 이면 난민 하루 버텨" 추가 지원 논의

    뉴스듣기

    우크라이나 전쟁난민 긴급구호연대가 지난 17일 서울 서대문구 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에서 운영위원회를 열고,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우크라이나 전쟁난민 긴급구호연대가 지난 17일 서울 서대문구 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에서 운영위원회를 열고,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종교, 시민단체들이 함께하는 <우크라이나 전쟁난민 긴급구호연대>가 최근 서울 서대문구 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에서 운영위원회 모임을 갖고, 현지 성폭력 피해 여성 쉼터 지원에 이어 추가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우크라이나 긴급구호연대>는 "천 명의 난민들이 거주하는 드니프로 지역 인도적 지원을 위해서는 난민 1인당 식량, 의복 비용이 우리 돈 1,950원 정도 든다"며, "지속적인 난민 지원을 위해 전화 ARS 등 모금 방식을 다양화 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우크라이나 전쟁난민 긴급구호연대>는 또, 우리나라에서 공부하는 우크라이나 유학생을 통해 현지 난민들의 상황을 조사해 전쟁 장기화에 따른 추가적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지나 3월 출범 후 1억 4천여 만원의 성금을 모금한 <우크라이나 전쟁난민 긴급구호연대>는 우크라이나 정교회가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엘레오스 우크라이나와 인도적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다양한 지원 사업을 논의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