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지막 주말…박남춘 '스킨십', 유정복 '이재명 저격'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경인

    마지막 주말…박남춘 '스킨십', 유정복 '이재명 저격'

    뉴스듣기
    '안갯속' 인천시장 선거…마지막 주말 유세 현장

    박남춘, 유세 현장 오래 머물며 시민 '눈 맞추기'
    유정복, 여러곳 짧게…"계양구도 지켜달라"며 이재명 견제도
    시민들 의견도 엇갈려 "새 정부 견제"vs"이번에 다 바꿔야"

    6·1 지방선거에서 인천시장을 놓고 경쟁하는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와 국민의힘 유정복 후보가 28일 선거 전 마지막 주말을 맞이해 열띤 유세를 벌였다.

    박 후보는 한 곳에서 오래 머물며 유권자와 눈 맞추기를, 유 후보는 시간을 쪼개 여러 곳을 다니면서 '이재명 저격'까지 하는 전략으로 표심 잡기에 나섰다.


    박남춘, 시민 손잡고 눈 맞추기…"쓰레기 매립지 끝낼 것"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마지막 주말인 28일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 삼산 농산물 도매시장을 찾아 유세를 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마지막 주말인 28일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 삼산 농산물 도매시장을 찾아 유세를 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
    박남춘 후보는 이날 오전 9시 인천 삼산 농수산물 도매시장을 찾았다. 청바지와 운동화 차림으로 나선 박 후보는 상인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며 한표를 호소했다.

    박 후보를 만난 상인들은 "시장이 낡아서 지붕에서 이물질이 떨어지고 위험할 때가 많다"며 현대화를 건의했다. 이에 박 후보는 "시장 현대화사업을 책임지고 마무리하겠다"고 답했다.

    한 상인은 박 후보를 향해 "잘 해라"라고 짧게 말했다. 그러자 박 후보는 고개를 숙이며 "잘 할게요"라고 답했다. 박 후보는 1시간가량 유세를 하며 골목민심에 호소했다.

    박 후보가 이날 오전 찾은 유세 현장은 농산물 시장을 포함해 총 3곳. 장소마다는 1시간씩 머물렀다. 현직 시장으로서 이미 인지도가 있는 만큼, 시민들과 한 명씩 스킨십을 하며 표심을 굳히는 전략인 것으로 풀이된다.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정성욱 기자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정성욱 기자
    박 후보는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도 찾았다. 이 자리에는 인천 서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신동근 의원도 함께 했다. 이날 경기장에선 주민 장터가 열리며, 가족 단위 시민 3천여 명이 몰렸다. 박 후보는 "쓰레기 매립지는 제가 끝내겠다"며 젊은 유권층을 공략했다. 박 후보는 이곳에서도 연설보다는 시민들과 인사하고 스킨십을 하는 방식으로 유세를 이어갔다.
     
    박 후보 캠프 관계자는 "박 후보 자체가 형식적인 것보다는 진득하고 진지하게 일을 처리한다"며 "유세 현장에서 시민 개개인을 만나려는 것도 후보의 성향"이라고 말했다.


    유정복 "인천과 계양 지키자"…윤형선도 동행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마지막 주말인 28일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계양구 한 교회에서 노인에게 제공되는 식료품을 포장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마지막 주말인 28일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계양구 한 교회에서 노인에게 제공되는 식료품을 포장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
    유정복 후보는 오전에만 현장 6곳을 다니며 쪼개기 유세에 나섰다. 유 후보는 특히 인천 계양구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한 유세도 함께 했다.

    이날 오전 11시 인천 계양구의 한 교회를 찾은 유 후보는 "계양구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뜨거운 곳이 됐다"며 "계양의 자존심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이어 노인에게 제공되는 급식 대용 식료품을 포장한 뒤 다른 현장으로 이동했다.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28일 계양산을 찾아 윤형선(가운데) 계양구을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28일 계양산을 찾아 윤형선(가운데) 계양구을 국회의원 후보와 함께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
    이날 오후 인천 계양산 등산로 현장을 찾은 유 후보는 같은 당 윤형선 계양구을 후보와 함께 유세차에 올랐다. 유 후보는"어제 실시한 계양구 사전 투표율은 전국 평균보다 높다"며 "그만큼 계양은 현재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에 서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양은 도망자의 도피처가 아니고, 범죄 혐의자의 은신처가 아니다"라며 "위대한 역사의 시작이자 새로운 정치발전의 중심이 되는 일이 계양구민의 손에 달려 있다. 여기 윤형선 후보가 함께 할 것"이라고 외쳤다.

    마이크를 건네받은 윤형선 후보는 "아까 오전에도 이준석 당대표가 계양에서 사전투표를 하는 등 집권 여당이 강력하게 지원하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는 이미 끈이 떨어졌고 수사받을 일만 남았다"고 했다.


    "새 정권 견제해야" vs "인천도 바꿔야"…선거 안갯속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연합뉴스
    지방선거가 나흘 앞으로 다가왔지만, 인천지역 민심은 안갯속인 상황이다. 시민들 사이에서도 새로운 정권이 들어선 만큼 견제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중앙과 지역 모두 정권이 교체돼야 한다는 입장 등으로 엇갈렸다.

    계양산 유세 현장에서 만난 전민수(67·가명)씨는 "딱히 지지하는 정당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번 대선에서 반대표를 던진 민심이 절반이나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이재명 후보가 국회의원이 돼서 정부를 견제하는 역할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시장의 경우에도, '구관이 명관'이라고 현 시장인 박남춘 후보가 한번 더 맡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시민 김동식(48)씨는 "정권 교체에 대한 열망은 단순히 대통령뿐 아니라 민주당에 대한 불만이 있다는 것"이라며 "대선에 끝난 지 얼마 지나지도 않았는데 또 국회의원 선거에 나오는 것은 모양이 별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잘 할지는 모르겠지만, 인천시장도 국민의힘으로 바뀌면 달라지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