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남시의회, '대장동 행정조사' 놓고 이틀째 격돌

뉴스듣기


경인

    성남시의회, '대장동 행정조사' 놓고 이틀째 격돌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일말의 양심 있다면 조사 받아들여야"
    민주당 "대선 유리하게 끌고가기 위한 마타도어"

    대장동 특혜의혹 진상규명 행정사무조사 안건 통과를 촉구하고 있는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제공대장동 특혜의혹 진상규명 행정사무조사 안건 통과를 촉구하고 있는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제공경기 성남시의회 여야 의원들이 '대장동 특혜의혹 진상규명 행정사무조사' 안건을 놓고 충돌을 이어가고 있다.

    안건을 대표 발의한 국민의힘 이기인 의원은 28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사태가 국민의힘 게이트이고 새누리당의 비리라고 주장하고 싶다면 그 게이트와 비리를 우리 의회가 합심하여 밝힐 수 있도록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언론보도에 따르면 '화천대유 김만배씨가 2012년 7월 당시 성남시의회 민주당 대표의원이었던 윤창근 의장에게 부탁해 새누리당 소속의 최윤길 의원이 의장에 당선될 수 있도록 민주당 의원들이 몰표를 주도록 했다'고 한다"며 "민간업자와 시의원의 공조로 벌인 의회 유린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은 구속된 최윤길 전 의원의 야합 당선, 그로 인한 비리 도시개발공사의 설립 등 일련의 과정들을 주도했던 윤 의장은 이 모든 사태에 대해 어떤 책임을 질 수 있겠냐"며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본인에게도 일부 책임이 있다는 사과와 함께 시민들이 납득할만한 입장을 마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측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윤 의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10년이 지난 최윤길 전 의장 선출 과정이 호도되고 있다"며 "최 전 의장이 선출되는 과정은 새누리당 내부 갈등이 주요 원인이었고 민주당 대표였던 저는 원 구성 협상에 유리한 의장을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현재 국민의힘 시의원 중 당시 시의회에서 활동했던 의원은 단 한 명도 없다"며 "대통령선거에 유리한 표를 얻기 위해 사실을 명백하게 호도하는 전형적인 마타도어에 불과하다"고 했다.

    민주당 마선식 대표의원도 "어제 본회의가 자동 산회 되도록 민주당 의원들에게 자정까지 본회의장에 들어가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국민의힘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해당 시의원을 찾아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전날 본회의에 대장동 특혜의혹 진상규명 행정행정조사 안건이 상정됐다. 하지만 다수당인 여당 민주당의 보이콧으로 표결에 부쳐지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은 이에 반발해 윤 의장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했지만, 윤 의장이 안건 제안 설명을 막으며 본회의가 파행됐다.

    시의회 야당은 지난해 10월 임시회와 12월 정례회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한 행정사무조사 안건을 발의했지만, 민주당의 반대로 잇따라 부결된 바 있다.

    시의회 재적의원은 34명으로, 이 가운데 19명이 민주당이고 야당 15명은 국민의힘 13명, 민생당 1명, 깨어있는시민연대당 1명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