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지방정부인 광둥성 GDP, 세계 10위 한국 추월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中 지방정부인 광둥성 GDP, 세계 10위 한국 추월

    뉴스듣기
    핵심요약

    지난해 광둥성 GDP 1조9200억 달러
    세계은행 발표 한국 GDP는 1조8239억 달러
    장쑤성 국내 총생산도 한국 추월 가능성

    중국 광둥성의 중심 도시 선전시. 연합뉴스중국 광둥성의 중심 도시 선전시. 연합뉴스
    중국 31개 본토 지방정부 가운데 하나인 광둥성의 국내총생산(GDP)가 세계 10위인 한국을 제칠 것으로 보인다.
     
    광둥성 정부는 25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광둥성의 GDP는 전년보다 8.0% 증가한 12조4370억 위안(약 2350조원)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평균 환율을 적용하면 1조9200억 달러 수준이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2021년 한국의 GDP가 1조8239억 달러(약 2180조원)를 기록해 전년에 이어 세계 10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홍콩과 마주하고 있는 인구 1억 2천만명의 광둥성은 중국 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덩샤오핑이 1978년 시작한 개혁·개방 이후 첫 특구로 지정된 선전과 광저우 일대의 주장 삼각주를 중심으로 빠른 성장을 거듭하면서 30년 넘게 중국 성급 행정구역 중 GDP 1위 자리를 유지해왔다.
     
    중국 동부 창장 삼각주의 핵심 지역 중 한 곳인 장쑤성의 지난해 GDP도 전년보다 8.6% 늘어난 11조6364억 위안(약 2200조원)으로 집계돼 한국의 작년 GDP를 넘어설 전망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