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서 술자리 시비 끝에 50대 숨져…용의자 긴급체포

뉴스듣기


부산

    부산서 술자리 시비 끝에 50대 숨져…용의자 긴급체포

    뉴스듣기
    부산 영도경찰서. 박진홍 기자부산 영도경찰서. 박진홍 기자
    부산 한 주택에서 술자리 폭행 시비가 벌어져 1명이 숨지고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A(60대)씨를 긴급체포해 수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11일 오후 2시쯤 부산 영도구 한 주택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B(50대)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영도구 한 공원에서 처음 만난 이들은 집으로 자리를 옮겨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시비가 붙어 폭행으로 번졌다.
     
    폭행을 당한 B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에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용의자 신병을 확보해 수사하고 있는 상태며, 세부 사항은 수사 중이라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