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 고용률 소폭 상승…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못해

뉴스듣기


제주

    제주 고용률 소폭 상승…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못해

    뉴스듣기

    통계청, 2021년 제주 고용률 67.4%
    코로나19 이전 68.4%~70.9%

    제주지역 역대 고용률. 통계청 제공 제주지역 역대 고용률. 통계청 제공 제주에서 지난해 고용률이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 더욱이 실업자는 3천 명이 늘어 코로나19 여파로 구직난이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12일 통계청 제주사무소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지역 취업자는 38만 3천 명으로 2020년보다 5천 명이 늘었다.

    고용률이 0.3%p 소폭 상승한 67.4%로 나타난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제주지역 고용률은 2014년 67.3%, 2015년 68.5%, 2016년 69.3% 등으로 상승세를 지속했고 2017년 에는 70.9%까지 치솟았다.

    2018년과 2019년에 각각 68.4%를 기록한 제주 고용률은 코로나19가 본격화한 2020년 67.1%까지 하락했고 지난해에도 67%대를 벗어나지 못한 채 0.3% 상승에 그친 것이다.  

    코로나19를 전후로 실업률도 오르고 있다.

    지난해 제주지역 실업률은 3.1%로 2020년보다 0.6%p 상승했다. 실업자가 1만 2천 명이나 돼 2020년보다 3천 명이나 증가한 것.

    실업률은 2017년 1.9%에 머물렀지만 2018년 2%, 2019년 2.1% 등으로 상승세를 지속하더니 코로나19가 닥친 2020년에는 2.5%, 지난해에는 3.1%까지 치솟았다.

    농림어업과 전기운수통신금융업의 일자리가 감소했고 제조업과 건설업, 도소매.숙박.음식점업도 부진했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불황으로 취업난이 지속되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