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수 밤바다보다 이재명 후보님이 더 예뻐요" 시민들 열렬 환호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전남

    "여수 밤바다보다 이재명 후보님이 더 예뻐요" 시민들 열렬 환호

    뉴스듣기

    이 후보 생일 케이크 보고 "노래 불러주세요"
    '인산인해' 안전문제로 하멜전시관 연설 취소
    이 후보 "이 순간만큼은 행복하시라" 덕담

    27일 전남 여수 낭만포차 거리를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혜경 여사가 손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사라 기자 27일 전남 여수 낭만포차 거리를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혜경 여사가 손하트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사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방문한 27일 저녁 전남 여수 낭만포차 광장은 수많은 인파로 가득 찼다. 박사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방문한 27일 저녁 전남 여수 낭만포차 광장은 수많은 인파로 가득 찼다. 박사라 기자 호남 민심 행보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온다는 소식에 전남 여수시 낭만포차 거리는 한 시간 전부터 북새통을 이뤘다.

    27일 오후 7시 30분쯤. 이 후보가 도착하기로 한 낭만포차 거리 옆 광장은 시민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예정보다 20분 정도 늦게 이 후보가 차에서 내렸고 지지자들은 소리 지르고 이재명을 연신 외치며 맞이했다.

    이날 생일인 이 후보는 자신을 위해 준비된 케이크를 보고 "(생일축하) 노래를 불러 주세요"라고 했고, 광장에는 생일 축하 노래가 울려 퍼졌다.
    27일 찾은 전남 여수시 낭만포차 광장에서 생일 축하를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박사라 기자 27일 찾은 전남 여수시 낭만포차 광장에서 생일 축하를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박사라 기자 이날 이 후보의 계획은 낭만포차 청년 자영업자들과 이 거리를 이용하는 젊은이들을 만나는 거였다. 

    그러나 너무 많이 몰린 인파로 거리를 이동할 수 조차 없는 상황이 되자, 이 후보 측은 예정된 연설 계획을 취소했다.

    이 후보는 하멜전시관 앞에 운집된 시민들 앞에서 인사했다.

    그는 "(아내와) 손잡고 여수 밤바다를 걸어보려고 했는데 힘들 것 같다"며 "아름다운 여수 밤바다처럼 이 순간만이라도 아름답게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여수밤바다 보다 이 후보님이 더 예쁘다'는 시민의 말에는 활짝 웃으며 "아름다운 밤에 더 행복하시라"고 화답했다.

    한 아이가 '이재명 후보는 대통령이에요'라고 외치자 이 후보와 김 여사는 아이를 불러 기념사진을 찍었다.

    예상보다 더욱 많이 몰린 인파로 예정보다 일정은 일찍 마무리됐다.

    시민 박인문(34)씨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정치에 무심했던 사람들의 열망이 폭발한 것 같다"며 "오늘 인기로는 이 후보가 연예인이나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경기도 오산에서 왔다는 김근이(44)씨는 "여수에 여행왔다가 이 후보가 낭만포차에 온다는 소식을 듣고 보러 왔다"며 "이 후보가 밝힌 대로 '대동세상'을 이루도록 노력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3박4일 일정으로 '매타 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타고 호남권을 방문 중이다. 이날은 전남 동부지역인 광양·순천·여수지역을 차례로 방문하는 등 광폭 행보를 이어나갔다.

    다음날인 28일에는 광주로 이동해 첫 지역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호남 표심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