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피겨 남자 싱글, 최초로 올림픽 출전권 2장 확보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韓 피겨 남자 싱글, 최초로 올림픽 출전권 2장 확보

    뉴스듣기
    한국 피겨 남자 싱글 이시형. 연합뉴스한국 피겨 남자 싱글 이시형. 연합뉴스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이 사상 처음으로 동계올림픽에 2명이 출전한다.

    이시형(21·고려대)은 25일(한국 시각)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에서 열린 202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 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25점, 예술점수(PCS) 75.94점 등 총점 149.19점을 얻었다. 7위였던 쇼트프로그램 79.95점까지 최종 합계 229.14점을 기록했다.

    30명 출전 선수 중 이시형은 최종 5위로 뛰어올랐다. 이시형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출전권 7장이 걸린 이번 대회에서 한국에 출전권 1장을 안겼다. 개인 최고점까지 경신해 의미를 더했다.

    당초 한국 피겨 남자 싱글은 베이징올림픽 출전권 1장만 확보한 상황이었다. 지난 3월 ISU 세계선수권에서 차준환(고려대)이 10위에 올라 올림픽 출전권 '1+1장'을 얻었다. 나머지 1장은 차준환 이외의 다른 선수가 네벨혼 트로피에서 7위 안에 올라야 얻을 수 있었다.

    이런 가운데 이시형이 5위에 오르며 불확실했던 올림픽 출전권 1장을 더 확보한 것이다. 한국 피겨 남자 싱글에서 2명이 올림픽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여자 싱글 역시 올림픽 출전권 2장을 확보한 상황이다. 아이스댄스에서는 민유라-대니얼 이튼 조가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서 올림픽 출전권에 도전한다.

    다만 올림픽 출전권은 선수 개인이 아니라 국가에 배정된다. 따라서 실제 올림픽에 나설 선수가 출전권을 확보한 선수와 다를 수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국내 선발전에서 올림픽 출전 선수를 결정하는데 2위 안에 들어야 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