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브이]"국기문란" vs "정치공세"…'고발 사주' 국회 현안질의

뉴스듣기


정치 일반

    [노컷브이]"국기문란" vs "정치공세"…'고발 사주' 국회 현안질의

    뉴스듣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6일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긴급 현안질의를 실시했습니다. 여당은 "윤석열 검찰이 총선에 개입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비판했고, 국민의힘은 "허접한 기사에 기반한 정치공세"라고 반발했습니다.

    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과거 '총풍'처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총선 개입 '검풍' 시도로 보는 게 정확하다"고, 김영배 의원은 "민주공화국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각각 발언했습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허접한 기사 하나로 정치쇼를 하는 것에 심각한 유감"이라고, 윤한홍 의원은 "신뢰성이 없는 인터넷 뉴스, 허무맹랑한 뉴스를 가지고 현안질의 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해당 의혹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주로 고발당하는 피해자로 지목된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의 '회의 배제' 요구를 받아들여 법사위를 퇴장했습니다. 최 의원은 "정 필요하다면 빠질 용의가 있다. 다만 진상규명을 위한 자료제출 요구가 수용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 및 명예가 걸린 중대한 사건"이라며 법무부와 대검의 합동감찰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