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대 동아리 창업회사, 시장창출형 게임 제작지원에 선정

뉴스듣기


광주

    전남대 동아리 창업회사, 시장창출형 게임 제작지원에 선정

    뉴스듣기

    학술동아리 PIMM 회원 4명 창업…롤 플레잉 게임 '태그 헌터' 제안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개발비 7천만원 지원받아

    전남대 제공

     

    전남대학교 동아리 학생들이 설립한 게임회사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시장 창출형 게임 프로젝트 제작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이 지원 사업은 광주지역 내 게임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급일자리 창출을 위해 창업 회사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공모에 선정된 기업은 게임 개발비 7천만원이 지원된다.

    전남대 학술동아리 PIMM(지도교수 이칠우, 컴퓨터정보통신공학과)의 김영우, 정현석, 임원빈(이상 소프트웨어공학과), 김민기(컴퓨터정보통신공학과) 학생 4명이 설립한 게임회사 '레인디어스 게임스'는 독창적인 시스템과 흥미로운 스토리로 무장한 롤 플레잉 게임 '태그 헌터(TagHunter)'를 제안해 스타트업 기업으로서의 개발능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으며 이같이 선정됐다.

    '태그 헌터(TagHunter)'는 주인공이 게임에 등장하는 오브젝트의 '태그(Tag. 해당 오브젝트의 성질을 나타내는 이름표)'를 사냥해 다른 오브젝트에 적용함으로써 오브젝트들의 역할을 다양하게 변화시킬 수 있다.

    플레이어는 이 능력으로 주어진 퍼즐을 해결하고 적을 무찌를 수 있으며 자신의 선택에 따라 게임의 경로와 결말이 변화해 직접 이야기를 써 내려가는 것과 비슷한 재미를 즐길 수 있다.

    학술동아리 PIMM(Passion In My Mind)은 고난도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 기법을 기반으로 게임, 스마트폰 응용 앱 제작기술을 활용해 매년 각종 교내외 경진대회와 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전남대의 대표적인 동아리이다.

    이에 앞서 이 동아리에서는 또다른 게임회사 '사우스포게임즈'란 스타트업 회사를 차리고 'Skul'이란 게임을 출시해 인디게임 시장에서 인기를 모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