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전직 상원의원 등 비공식 특사 대만 파견…차잉잉원 만날듯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아시아/호주

    바이든 전직 상원의원 등 비공식 특사 대만 파견…차잉잉원 만날듯

    뉴스듣기

    '가장 친한 친구' 크리스 도드 전 상원의원 등 3명
    오늘 오후 대만 도착…대만언론 차이 총통 만날 예정 보도
    中 '하나의 중국' 내세워 강력 반발 예상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가장 친한 친구라고 불렀던 전직 상원의원과 고위관리 등 3명으로 구성된 비공식 대표단을 대만에 파견했다.

    로이터통신과 자유시보 등 미국과 대만 언론에 따르면 크리스 도드 전 상원의원과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구무 부장관, 바이든 대통령과 개인적 친분이 있는 제임스 스타인버그 등이 13일(현지시간) 대만으로 향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번 비공식 대표단은 대만과 대만 민주주의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에 대한 '개인신호'(personal signal'라며 대만에 고위급 비공식 대표단을 파견해온 미국 행정부 초당적인 관행을 따랐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바이든 대통령이 상원의원으로 투표에 참여했던 대만관계법 42주년을 맞아 이루어졌으며 대만 관리들을 만날 계획이다. 대만 자유시보는 이 문제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대표단이 차이잉원 총통을 만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은 1979년 중국과 수교하면서 중국이 요구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수용해 대만과 단교했지만 국내적으로는 대만에 대한 안전보장과 병력투입, 무기판매를 허용하는 대만관계법을 제정해 대만 문제에 관여할 길을 열어 놓았다.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이 비록 개인 차원의 비공식 대표단이긴 하지만 대만에 전직 상원의원과 전직 고위관료 등을 파견함에 따라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주 미국 관리들이 대만관리들과 더 자유롭게 만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지침을 발표했다. 이 지침은 중국이 대만 주변에서 군사활동을 강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트럼프 행정부 임기 종료 직전인 지난 1월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국무장관도 미국 관리들과 대만 관계자들의 접촉 제한을 해제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마샤오광 대변인은 13일 "미국이 중국의 대만 지역과 어떤 형식으로든 정부 차원에서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