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백운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국민 안전 최우선한 국정과제"(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대전

    [영상]백운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국민 안전 최우선한 국정과제"(종합)

    뉴스듣기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장관이 8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전지방법원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장관이 8일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국정과제였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 10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전지법에 출석한 백 전 장관은 "제가 장관 재임 때 법과 원칙에 근거해 적법 절차로 업무를 처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백 전 장관은 "오늘 실질심사에 성실하게 임하도록 하겠다"며 법정으로 들어갔다.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대전지법 301호 법정에서 오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되고 있다.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백 전 장관에게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업무방해 혐의 등을 적용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백 전 장관이 월성 1호기 폐쇄 과정 및 경제성 평가와 관련해 부당하게 관여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월성 원전 운영 주체인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정당한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지난달 25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백 전 장관은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