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 첫 구속 기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검찰, 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 첫 구속 기소

    뉴스듣기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옵티머스 측 핵심 로비스트를 재판에 넘겼다. 로비스트로 지목된 인물이 기소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25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횡령 등 혐의로 김모씨(55)를 구속 기소했다. 김씨는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 기모씨(56) 등과 함께 옵티머스 측 핵심 로비스트 3인방으로 불린다.

    이들은 김재현(50·구속기소) 옵티머스 대표가 마련해 준 서울 강남구 N타워 사무실을 사용하며 옵티머스의 사업을 성사시키려는 목적에서 정·관계 인사에게 불법 로비를 시도해왔다고 전해졌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올초 선박부품 제조업체 해덕파워웨이의 임시주총을 앞두고 '소액주주들에게 뒷돈을 주겠다'며 부풀린 액수를 제시해 김 대표로부터 3차례에 걸쳐 1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그중 6억5000만원을 소액주주 대표에게 제공하면서 의결권 행사를 부정하게 청탁했다. 여기에 김씨는 지난 5월 금감원의 옵티머스 검사와 관련해 금감원 관계자에게 청탁할 명목으로 김 대표에게서 2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아울러 김씨는 옵티머스 자금으로 인수한 법인의 자금 29억원을 펀드 환급금으로 유용하고, 신 전 대표 운전기사의 아내를 해당 법인 직원으로 허위 등재해 월급 명목으로 2900여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 4일 김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틀 뒤 영장을 발부했다. 지난 17일 구속된 신 전 대표도 검찰은 조만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구속영장심사를 앞두고 잠적한 로비스트 기씨는 소재를 추적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