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G20 첫날 "국민이 방역 주체 되어 위기극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文대통령, G20 첫날 "국민이 방역 주체 되어 위기극복"

    뉴스듣기

    21~22일 이틀간 G20 일정 시작한 문 대통령
    K-방역 성과 공유, 기업인 신속통과제도 도입 논의 집중
    韓제안으로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 보장 내용 정상선언문 채택 예정
    문 대통령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국제사회 연대와 협력이 중요"
    "韓, 코로나 완전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 끝까지 함께할 것"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G20(세계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의 첫날인 21일 K-방역의 성과를 공유하고, 기업인의 '신속통로제도' 도입을 위한 논의에 집중했다.

    신속통로제도는 코로나19 속에서도 기업인들의 원활한 이동을 보장해, 세계 무역 등 경제활동을 최대한 보장하는 제도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 이어 이번 회의에서도 한국의 제안으로 정상선언문에 G20 회원국 간 신속통과제도 도입을 논의하자는 내용이 포함될 전망이다.

    화상으로 열린 이틀간의 G20 일정 중 첫날인 이날 문 대통령은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이란 주제로 한 제1세션 회의와 회원국 간 '팬데믹 대비 및 대응'방법을 공유한 별도 부대행사에 참석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제1세션 회의에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백신 및 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 △세계보건기구와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의 역할 지지 △개도국 백신 보급에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G20에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면서 WTO 등 다자주의 복원을 촉구했다.

    한국의 제안으로 이번 G20 정상선언문에는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모색해 나간다"는 문장이 포함될 예정이다.

    또 문 대통령은 위기 속에서 빈부 등 사회적 격차가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한국의 확장적 재정 투입, 사회·고용 안전망 확충, 한국판 뉴딜 사업을 소개했다.

    APEC 정상회의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뒤이어 열린 부대행사에서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을 핵심으로 한 'K-방역'의 경험을 공유하기도 했다. 부대행사는 이번 G20 의장국인 사우디 국왕의 초청으로 참석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부대행사 영상메시지에서 "국민이 방역의 주체가 되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며 "국민들은 이웃의 안전이 나의 안전이라는 생각으로,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과 개인, 의료진과 방역요원들을 지원하고 격려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 예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 △국민들이 고안한 드라이브 스루와 워크 스루 방식 △코로나 맵·마스크 맵·자가격리·역학조사 앱 개발을 꼽았다.

    또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며 공평한 백신과 치료제 보급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코박스(COVAX·백신균등 공급 연합체)에도 동참하고 있다"며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 등을 통한 협력과 인도적 지원도 확대해 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기 위해 필수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지기를 희망한다"며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G20은 세계 경제와 금융 분야 협력을 위해 만들어진 주요 7개국에 더해 12개국과 유럽연합을 더한 국제기구다. 올해로 15번째를 맡는 G20 회의 의장국은 사우디아라비아가 맡았다.

    G20 마지막날인 22일에는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한 제2세션 회의가 열리고, 정상선언문이 최종 채택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