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옵티머스 사기 가담' 스킨앤스킨 이사 '구속'…法 "혐의 소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옵티머스 사기 가담' 스킨앤스킨 이사 '구속'…法 "혐의 소명"

    뉴스듣기

    法 "사안 중대하며 다른 공범관계 비추어 증거인멸 우려 있어"
    심사 안 나온 형 이모 회장에 대해서는 "구인되면 심문기일 지정"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이사인 이모씨가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에 연루된 화장품 제조업체 스킨앤스킨 이사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스킨앤스킨 이모 이사에 대해 "혐의사실이 소명되고 피해액이 크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사안이 중대하며 다른 공범과의 관계에 비추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된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함께 영장실질심사가 예정됐지만 심사에 나타나지 않은 이 이사의 형 스킨앤스킨 이모 회장에 대해서는 "피의자가 구인되면 지체 없이 심문기일을 지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지난 15일 이 회장과 이 이사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먼저 구속 기소된 같은 회사 유현권(39) 고문이 지난 6월 스킨앤스킨 자금 150억원을 횡령하는데 가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유 고문은 마스크 구매에 회삿돈 150억원을 사용했다며 허위 이체확인증을 제출해 이사회를 속였고 이후 빼돌린 돈은 옵티머스 관계사인 이피플러스에 지급됐다.

    이피플러스는 윤석호(43·구속기소) 옵티머스 이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유 고문이 빼돌린 150억원은 옵티머스가 펀드 환매 중단을 돌려막는 용도로 사용됐다고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