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라임 검사비위 의혹 신속 수사 지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윤석열 검찰총장 라임 검사비위 의혹 신속 수사 지시

    뉴스듣기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로 검사 비리 의혹이 증폭되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의혹에 대한 수사를 전격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17일 "검찰총장은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남부지검은 곧바로 수사팀을 꾸린뒤 김 전 회장을 소환해 진술을 청취하고 조사 대상자들을 특정한다는 방침이다.

    라임의 실질적 전주인 김 전 회장은 전날 전관 출신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에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품제공 등 로비를 했다고 폭로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로비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해 법무부가 직접 감찰을 하라고 지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