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성재, 평영 200m서 2분09초30…올해 첫 한국신기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조성재, 평영 200m서 2분09초30…올해 첫 한국신기록

    뉴스듣기

    김천전국수영대회서 11개월 만에 또 기록 경신

    (사진=연합뉴스)

    조성재(19·제주시청)가 자신이 갖고 있던 남자 평영 200m 한국 기록을 11개월여 만에 다시 갈아치웠다.

    조성재는 16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 나흘째 남자 일반부 평영 200m 경기에서 2분09초30의 한국 신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자신이 지난해 11월 초 러시아 카잔에서 수영 국가대표 전지훈련 중 출전한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월드컵 6차 대회 결승에서 4위에 오를 때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2분09초86)을 11개월 만에 다시 0.56초 단축했다.

    당시 서울체고에 재학 중이던 조성재는 2015년부터 깨지지 않던 이 종목 한국 기록을 4년 만에 새로 쓴 바 있다.

    이번 신기록은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여파로 훈련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 의미가 더 크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탓에 올해 처음이자 지난해 10월 전국체육대회 이후 1년 만에 열린 전국수영대회다.

    조성재는 올해 처음 한국 신기록을 수립한 선수가 됐다.

    아울러 대한수영연맹이 2006년 이후 14년 만에 도입한 한국 신기록 포상제도에 따라 100만원(개인종목)의 포상금도 받게 됐다.

    올 초 서울체고를 졸업하고 제주시청에 입단한 조성재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코로나19로 수영장도 제대로 못 쓰고 어렵게 운동했는데 올해 첫 대회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우게 돼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포상금은 부모님께 드릴 생각"이라며 웃었다.

    대회 첫날인 13일 남자 일반부 평영 100m에서도 한국 기록(1분00초20)에 0.36초 뒤진 1분00초56의 대회 신기록으로 1위에 올랐던 조성재는 2관왕이 됐다.


    한편, 전날 남자 고등부 자유형 200m에서 올해 세계 랭킹 4위 기록을 내 주목받은 황선우(서울체고)는 이날 단체전인 혼계영 400m에서 팀의 마지막 자유형 영자로 나서서 3분43초63으로 금메달을 합작하고 대회 5관왕에 올랐다.

    한국 여자수영의 간판 김서영도 여자 일반부 혼계영 400m에서 두 번째 평영 영자로 출전해 소속팀 경북도청이 4분09초07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하는 데 힘을 보태고 5관왕으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