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BO 차기 총재, 두산 전 구단주 대행 추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KBO 차기 총재, 두산 전 구단주 대행 추천

    뉴스듣기

    KBO 차기 총재로 추천을 받은 두산 정지택 전 구단주.(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를 이끌 수장이 바뀔 전망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3일 오후 4시 서울 도곡동 KBO 컨퍼런스룸에서 2020년 KBO 제 5차 이사회를 열고 새 차기 총재를 추천했다. 정운찬 현 총재가 연임을 포기함에 따른 것이다.

    새 총재 후보는 두산 정지택 전 구단주 대행이다. 이사회는 정 전 구단주 대행을 만장일치로 차기 총재로 총회에 추천하기로 했다.

    정 전 구단주 대행은 두산건설 사장과 부회장, 두산 중공업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2007년 5월부터 2018년까지 10년 이상 두산 구단주 대행을 맡았다.

    총재 승인은 KBO 구단주 모임인 총회에서 재적 회원 ¾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이를 통과하면 2021년부터 3년 임기의 KBO 총재직을 수행한다.

    이와 함께 이사회는 2020 KBO 포스트시즌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