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코로나 신규확진 1천606명 최다…여행 가라더니 휴양지서 급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日코로나 신규확진 1천606명 최다…여행 가라더니 휴양지서 급증

    뉴스듣기

    연휴 맞아 확진자 더 늘어날 가능성, 병상 부족도 임박

    마스크 쓰고 이동하는 도쿄의 직장인들(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국내 여행 장려 정책을 시행 중인 가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연휴를 앞둔 가운데 수도권 주요 도시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7일 하루 동안 1천606명이 새로 보고됐다고 NHK가 8일 보도했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로써 최다 기록을 또 경신했다.

    지난달 31일 1천580명이 최다였는데 7일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26명 많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4만6천612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7명 늘어나 1천55명이 됐다.

    수도 도쿄도(東京都)의 경우 7일 하루 동안 462명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이달 1일 세운 최다기록(472명)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22일부터 국내 여행 비용 일부를 세금으로 보조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정책을 시행 중인 가운데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바닷물이 투명하고 리조트가 많아 휴양지로 유명한 오키나와(沖繩)현에서는 7일 확진자 100명이 새로 파악돼 최다 기록을 세웠다.

    서일본의 경제 중심지 오사카부(大阪府)는 25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틀 연속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고 시가(滋賀)현도 확진자 31명으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밖에 아이치(愛知)현 158명, 효고(兵庫)현 49명을 기록하는 등 지방에서 신규 확진이 속출했다.

    이번 주말 무렵부터 연휴가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여행을 가거나 고향을 방문하는 이들을 통해 감염이 더욱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

    일본 정부는 여유 병상이나 중증 환자 수 등을 고려할 때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조만간 병상 부족 문제가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달 4일 기준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5곳에서 병상 사용률이 40%를 넘었다.

    특히 오키나와는 85%를 기록해 위험한 상황이다.

    나머지 4곳은 후쿠오카(福岡)현 55%, 시가현 51%, 사이타마(埼玉)현 44%, 도쿄도(東京都) 43%였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분과회는 전날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 병상 부족 상황 ▲ 인구 10만명당 요양자 수 ▲ 검사 양성 판정 비율 ▲ 인구 10만명당 1주일 신규 확진자 수 ▲ 최근 1주일과 직전 1주일의 신규 확진자 비교 ▲ 감염 경로 미확인 확진자 비율 등 6가지 기준으로 평가하기로 했다.

    6가지 지표를 토대로 1단계(산발적 발생), 2단계(점증), 3단계(급증), 4단계(폭발적 감염 확산)의 4가지로 감염 확산 상황을 구분한다.

    분과회는 현재 다수의 광역자치단체가 1단계 또는 2단계에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지역에 따라 3단계에 해당하는 경우도 있다고 판단했다.

    분과회장인 오미 시게루(尾身茂) 지역의료기능추진기구 이사장은 "오키나와는 2가지 지표가 4단계"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