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씨리얼]K-방역, '다음'은 없다…한국 의료계의 진짜 현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씨리얼]K-방역, '다음'은 없다…한국 의료계의 진짜 현실

    뉴스듣기

    공공의료 시스템이 강화되지 않는다면

    우리가 만난 의료진은 하나같이 말했습니다. K-방역은 천운이 도왔던 것이고, 그저 적은 사람이 몸으로 막은 것이고, 그 안에는 수많은 실패가 있었다고.



    그거 아시나요?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던 대구는 '메디시티'라고 불릴 만큼 병원과 병상이 충분한 도시입니다. 그러나 이런 대구에서조차 코로나19 확진자를 위한 병상이 모자란다는 이유로 치료가 늦어졌고, 환자들은 사망했습니다. 확진자 확산 초반부터 나온 사례입니다. 양적인 인프라가 부족했던 건 아니었다는 얘기입니다. 그럼 실제 문제는 무엇이었을까요?




    문제는 (민간)병원은 많아도, 공공 의료를 펼칠 공공병원은 없다는 데 있습니다. 전례 없는 감염병이 터져 환자가 쏟아져도, 정부는 민간병원에 이들을 '부담'해달라고 '부탁'해야 합니다. 때로는 '협박'에 가까워지기도 하고요. 민간병원에는 국가적 재난상황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야 할 책임과 의무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공공 의료의 영역이죠. 하지만 공공병원은 현재 턱없이 부족합니다. 결국 민간병원은 울며 겨자먹기로 병상을 내주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의 초기 상황이었고, 이 모든 상황을 어떻게든 '잘 돌아가게끔' 만들었던 것은 결국 '시스템'이 아닌 '사람'이었다는 게 이번 사태 이면의 이야기입니다.

    간호사의 처우는 왜 아무리 호소해도 나아지지 않는지 궁금하지 않으셨나요? 보건소는 왜 다른 조직들에 비해 70년 동안 이름도 인력도 바뀌지 않는 걸까요? 우리의 마스크는 점점 느슨해지고 있는 가운데, 근본적인 의료 시스템 개선에 대한 논의가 나오지 않는다면 전국 곳곳의 의료 인력은 앞으로도 쭉 철야를 멈추지 못할 지도 모릅니다.

    바이러스가 휩쓴 대구. 코로나19 초기에는 취재를 가려 해도 가지 못했던, 이제야 숨 좀 돌리고 있는 그곳에 직접 찾아가봤습니다. 코로나19와 최전선에서 싸운 대구 의료진에게 당시 상황과 의료 현실, 공공의료 시스템의 부재에 대해 들어봤습니다. 지금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