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AI가 실수 계약·반도체 불량 잡아…SK AI 노하우 보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AI가 실수 계약·반도체 불량 잡아…SK AI 노하우 보니

    뉴스듣기

    SK그룹 관계사 AI 실무자, 워크숍에서 각사 지식·노하우 공유

    SK그룹 주요 관계사의 AI 실무자들이 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서 열린 워크숍에 참석해 업무 경험 및 노하우를 공유하고 있다.(사진=SK 제공)
    SK수펙스추구협의회 ICT위원회는 전날 'SK그룹 AI 실무자 온라인 워크숍: 사용가능한 AI(Make Useable AI)'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그룹 내 AI(인공지능) 실무자들의 지식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전문역량 향상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열린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온라인으로 열렸으며, SK그룹의
    사내교육 플랫폼인 마이써니(mySUNI)를 통해 일반 구성원 300여명도 참관했다.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서 열린 워크숍 현장에는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SK건설, SK플래닛, SK주식회사C&C, SK매직 등 8개 관계사의 AI 실무자가 현장에 참석했으며, 발표내용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참석자들은 '실제 업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이고 효과적인 AI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SK매직은 '매직아이(Magic-Eye)'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실수나 고의로 렌탈 계약이 잘못 체결되는 것을 AI로 잡아내 회사와 고객이 입을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프로젝트다. 테스트 결과, 과거 담당자들의 '감'에 의존하던 방식에 비해 9배 이상 높은 확률로 비정상 계약을 찾아내는 결과를 얻었고, 자연스레 고객 신뢰도와 만족도는 상승한다고 SK매직은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원판인 웨이퍼가 오염되는 공정상의 불량 사례를 디지털 이미지로 축적하고 AI를 통해 불량률을 낮추는 사례를 발표했다. SK건설은 AI를 활용한 건설 기자재 조달 일정 개선 방안을 공유했다.

    워크숍은 패널 토의로 마무리됐다. 토의 참가자들은 실제 업무 상황에 AI를 적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와 고충을 공유했다. AI를 통해 회사와 고객에게 제공하는 가치를 증진하기 위해서는 업무를 어떻게 추진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서도 토론했다.

    ICT위원회 관계자는 "회사 차원의 전략부터 AI를 실제 사용하는 현업 실무자의 현장까지 모두 고려하는 폭넓은 관점이 있어야 AI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다"며 "SK는 기업과 고객, 사회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가치를 창출하는 AI를 만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