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 우현동 임대아파트 심의 철저히 조사"…청와대 청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포항 우현동 임대아파트 심의 철저히 조사"…청와대 청원

    뉴스듣기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화면 캡처)
    경북 포항 우현동 주민들이 경북도 심의위원회가 임대아파트 지구지정 심의를 통과 시킨 것을 두고 뒷거래 의심된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포항 우현동 주민 C씨는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경상북도 도시계획위원회를 조사 해주십시요.'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렸다.

    C씨는 청원에서 "이 지역은 현재 도시계힉상 자연녹지로 지정돼 주변 8000세대 주민들에게 맑은 공기를 제공하고 있는 곳"이라면서 "주민 상당수는 임대아파트 지구지정을 반대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포항시에서도 수 차례 반대의견을 경상북도에 전달했으며, 그 결과 1차, 2차 심의는 결론을 짓지 못하고 심의 자체를 보류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지난 6월19일 경상북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포항시와 지역주민의 의견을 전혀 듣지 않고 투표 절차도 없이 일방적으로 지구지정을 의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포항시는 1만 2천세대의 아파트건설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미분양 아파트 또한 수천 세대가 남아 있다"면서 "이런 포항시에 기업의 특혜논란의 소지가 있는 지역에 아파트건설 지구지정을 한다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C씨는 또 "아파트 난립으로 인해 교통, 학교, 제반 편의시설이 가장 열악한 지역이다"면서 "포항시와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기업편에서만 심의했다는 것에 뒷거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현재의 경상북도 도시계획위원회를 철저하게 조사해주길 바란다"며 청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