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볼보 이어 SKT T맵 실릴 車는?

뉴스듣기


기업/산업

    볼보 이어 SKT T맵 실릴 車는?

    뉴스듣기

    SKT·볼보코리아,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개발' 계약
    2022년 일부 차량 시작으로 향후 국내 판매 모든 볼보 신차에 기본 사양으로 T맵 등 장착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와 협력 강화"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이사(왼쪽)와 SK텔레콤 이종호 모빌리티 사업단장(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통합 IVI) 서비스'를 볼보 차량에 제공된다.

    SKT는 볼보자동차코리아와 이런 내용의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IVI'는 차량용 주행정보(Information)와 즐길거리(Entertainment)를 의미한다. SKT의 통합 IVI는 차량에 T맵,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음악 플랫폼 플로(FLO)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SKT는 우선 내년 하반기에 출시되는 2022년식 일부 볼보 차량에 통합 IVI 서비스를 탑재하고, 향후에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모든 볼보의 신차에 기본 사양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볼보에 탑재되는 통합 IVI는 볼보자동차의 계기판과 고급형 전방표시장치(HUD·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 운전자에게 T맵의 실시간 길 안내 기능을 제공한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면 AI 플랫폼 '누구'를 이용해 운전자의 음성으로 T맵의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음악 플랫폼 플로를 이용할 때에는 운전 중 음성만으로도 플레이리스트를 재생할 수 있고, 에어컨과 라디오 등도 제어할 수 있다. 아울러 충전소와 주차장 정보, 출발·목적지 날씨나 미세먼지 조회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SKT는 향후 통합 IVI에 5G 기술을 적용해 차량 내에서 초고화질의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차량 내 결제(In-Car Payment) 등 편의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SKT 이종호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자동차 안전의 대명사인 볼보와의 이번 협력을 통해 당사의 통합 IVI 서비스의 우수성과 사용자 편의성을 인정 받았다"며" 향후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와의 초협력을 더욱 강화해 모빌리티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