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생님 목소리 들려요?" 물어도 '無반응'…어수선했던 개학 첫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선생님 목소리 들려요?" 물어도 '無반응'…어수선했던 개학 첫날

    • 2020-04-09 17:18
    뉴스듣기

    고3·중3 사상 첫 온라인 개학…나머지 학년도 순차적 예정
    두 채널에 나눠 입장…교장선생님 훈화 말씀 2번 하기도
    학생들 채팅으로 '넹', '헐' 사용하기도…"온라인 예절 지켜야"
    실시간 수업시 학생들 딴짓해도 확인할 길 없어…"관리 방안 필요"
    콘텐츠 활용 수업은 학생들 관리 가능하지만…제작시 多시간 소요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도선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한 담임선생님이 온라인으로 개학식을 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목소리가 들리면 손을 흔들어 주세요"
    "..."

    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중화중학교 백해룡 교장이 카메라를 바라보며 학생들과 실시간으로 소통을 시도했다. 하지만 70명 중 반응하는 학생은 별로 없었다. 학생들이 채팅으로 '넹', '헐' 등을 사용하자 "제대로 된 채팅 언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훈화 말씀이 이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이날 전국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은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했다. 교육부가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방편이다. 오는 16일에는 고 1~2학년, 중 1~2학년, 초 4~6학년이, 20일에는 초 1~3학년이 온라인으로 개학할 예정이다.

    교사와 학생 간 화상 연결로 수업하는 '실시간 쌍방향형', EBS 콘텐츠나 교사가 직접 녹화한 동영상을 보고 토론하는 '콘텐츠 활용형', 독후감 등 과제를 내주는 '과제 수행형' 등이 원격 수업 방식으로 활용됐다.

    중화중은 이날 1교시 개학식과 2교시 수업 모두 '실시간 쌍방향'을 선택했다.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 '줌(zoom)'을 이용했는데, 한 채널에 100명 이상 동시 접속이 불가능해 171명의 3학년 학생들을 두 개 채널에 나눠서 접속하게 했다. 이 때문에 교장 선생님 훈화 말씀도 각 채널에 한 번씩, 두 번 이뤄지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원격 수업이다 보니 교사의 학생들 통솔이 쉽지 않았다. 2교시 국어 수업에서 학생들 70여명이 동시에 접속해 수업을 들었지만, 교사 질문에 반응하는 학생들은 5명이 채 되지 않았다. 얼굴을 보여주지 않도록 설정한 학생들도 다수여서, 이들이 수업에 집중하고 있는지를 확인할 길이 없었다.

    중화중 최혜경 교감은 "모든 아이들이 카메라를 켜둔 상태에서 수업을 받을 수 있다면 좋겠지만 각자의 상황이 달라 어렵다"면서 "학생들 음성은 들을 수 있으니 대답을 요구하는 등 보완책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도선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한 담임선생님이 온라인으로 개학식을 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서울 마포구 숭문중학교 역시 이날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선택했다. 오전 11시쯤 3교시 영어 수업이 시작되자 학생들이 하나 둘 채널에 접속했다. 한 반 인원은 25명 안팎이지만, 이날 수업에는 48명이 참여했다. 실시간 수업을 위해 두 반의 수업을 한꺼번에 진행했기 때문이다.

    이날 영어 수업을 진행한 윤석준 교사는 수시로 학생들의 화면을 앞으로 띄우고 한 명씩 호명하는 등 반응을 이끌어 내려고 노력했다. 학생들 대부분이 자신의 얼굴이 나오지 않도록 설정을 해놔서 딴짓을 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수업에 집중하도록 유도했다.

    하지만 48명 전부를 교사 1명이 원격으로 관리하는 것은 역부족인 모습이었다. 48명이 분할되서 한 화면에 동시에 뜨다보니, 학생 개개인의 화면이 너무 작아 뭘 하는지 제대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수업이 끝난 후 윤 교사는 "실제 화상통화 분할 화면에서 학생 5명 남짓의 얼굴만 제대로 보였던 것 같다"면서 "통제가 잘 안 되는 학생들에 대한 관리 방안은 더 필요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다만 학교 측은 학생들 출석체크는 교무 행정사가 학생들 채팅과 접속 기록 등을 통해 별도로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교사는 수업에만 집중할 수 있고, 출결 확인에 큰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평소 온라인 수업을 진행해 온 곳은 이날 온라인 개학도 무난하게 진행됐다. 2017년 개교한 서울 성동구 도선고등학교는 개교시부터 온라인 수업을 병행해왔다. 이 때문에 학생들에게 원격 수업을 위한 스마트기기가 보급돼 있었고, 교사도 학생도 대부분 기기 활용에 능숙하다고 한다.

    도선고는 이날 3학년 전체 7개 학급 중 1개 반만 zoom을 이용한 '실시간 쌍방향'을 선택했고, 나머지 6개 반은 '구글 클래스룸'을 활용해 실시간 채팅으로 개학식을 진행했다.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도선고등학교 3학년 미술실에서 한 교사가 온라인으로 미술 창작수업을 시작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각 반 담임 교사들은 교무실에 앉아 구글 클래스룸 내 각 '학급 클래스룸'을 만들고 오전 8시 30분까지 학생들이 접속하도록 했다. 학생들은 미리 녹화된 15분짜리 '개학식 영상'을 각자 시청한 후 선생님과 채팅을 통해 소통했다.

    가로세로로 분할된 칸에 세로 칸에는 학생들 이름이 1번부터 나열돼 있고, 가로 칸에는 학생들이 답을 할 수 있도록 돼 있었다. 선생님이 채팅창을 통해 질문을 던지면 학생들 수십명이 동시에 자신에게 해당하는 칸에 답을 적는 방식이었다. 선생님은 각 답에 댓글을 달면서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눴다.

    특히 도선고는 교사들이 미리 제작한 영상을 수업시간에 틀어준 뒤, 이를 시청한 후 학생들과 소통하는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을 선택했다. 이 방식은 콘텐츠를 제작하는 데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지만, 수업시간에 선생님이 학생들을 계속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2교시 '미술창작수업'에서는 선생님이 제작한 영상을 먼저 틀어주면 학생들이 이를 다 시청한 뒤 과제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수업이 진행됐다. 교사도 함께 실시간으로 영상을 시청하면서, 채팅을 통해 실시간으로 학생들 질문을 받았다. 이후 학생들이 배운 것을 토대로 직접 그림을 그린 뒤, 이를 카메라로 찍어 첨부하는 방식으로 과제를 제출했다.

    다만 영상을 미리 제작해야 해서 선생님들의 업무량이 대폭 늘었다. 곧 개학할 2학년 학생들을 위해 교실에서 동영상을 제작 중이던 이종대 교사는 "한 수업에 영상이 10분, 10분, 15분 총 3개가 들어간다. 중간에 NG가 나기도 하고, 편집도 해야 해서 제작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1시간 수업을 위해 동영상 제작만 3~4시간 정도 소요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