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국인 유학생 6%만 공적 마스크 구매…경남도 1만장 긴급 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외국인 유학생 6%만 공적 마스크 구매…경남도 1만장 긴급 지원

    뉴스듣기

    외국인 유학생 1인당 4장씩 지원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공적 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마스크 1만 장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마스크 1만 장은 국내에서 구매가 어려워 해외에서 긴급 공수했다.

    정부의 공적 마스크 5부제 시행에 따라 외국인 유학생의 경우 건강 보험에 가입된 6% 정도만 공적 마스크 구매가 가능했다.

    이에 도는 마스크 구매 시스템 개선을 정부에 요청했지만, 당장 개선은 어려운 것으로 확인하고, 해외 마스크 판매망을 찾아 구매에 나섰다.

    도는 도내 대학 18곳에 있는 유학생 1명당 4장씩 지급할 예정이다.

    경남도 민기식 통합교육추진단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경남의 학생뿐만 아니라 도내 외국인 유학생의 관리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경남에는 외국인 유학생 2266명이 등록돼 있다. 이 가운데 1819명이 입국한 상태이다. 대학마다 비대면 수업 기간이 늘고 있어 기숙사 또는 자택에 머무르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