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담배, 답답해, 휴대폰 놓고.." 자가격리 위반 백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담배, 답답해, 휴대폰 놓고.." 자가격리 위반 백태

    뉴스듣기

    자가격리 위반하면 5일부터 최대 징역 1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25~20:00)
    ■ 방송일 : 2020년 4월 6일 (월요일)

    ■ 진 행 :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
    ■ 출 연 : 박종현 (범정부대책지원본부 홍보관리팀장)



    ◇ 정관용> 자가격리 위반한 사람들 어떻게 관리해야 할 것인지, 범정부대책지원본부의 홍보관리팀장 박종현 팀장을 연결합니다. 팀장님, 안녕하세요?

    ◆ 박종현> 안녕하십니까?

    ◇ 정관용> 지금 어떤 어떤 사례들이 있어요, 자가격리자들의 무단이탈...

    ◆ 박종현> 집에 있는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서 핸드폰을 집에 놓고 나간다거나 자가격리지를 허위로 신고하는 경우도 있고, ‘잠깐 담배 사러 나갔다’ 아니면 ‘급한 볼일이 있어서 잠깐 나왔다’ 이런 변명을 하는 경우도 있고 그냥 또 ‘답답해서 나왔다’, ‘모임 있어서 나왔다’ 이런 이유를 대는 경우도 있습니다.

    ◇ 정관용> 자가격리 수칙 위반하면, 기존의 처벌은 어떻게 됐는데 앞으로는 어떻게 강화한다는 거죠?

    ◆ 박종현> 4월 5일 이전에 감염병 예방법상 자가격리 수칙 위반에 대한 벌칙은 최대 벌금 300만 원이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경제적 생활수준을 고려하면 매우 낮은 처벌이라는 비판이 있어 왔고요. 또한 자가격리자 역시 이 정도 금액의 벌칙만 받는다면 쉽게 자가격리지를 이탈하고자 유혹을 뿌리치지 못할 것이라는 판단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감염병 예방법 개정을 통해서 벌칙규정을 아주 대폭 강화를 했어요.

    ◇ 정관용> 어떻게 강화됐어요?


    ◆ 박종현> 이제는 4월 5일부터는 징역 1년, 최대. 그리고 벌금 1000만 원 이하에 처하게 될 수 있습니다.

    ◇ 정관용> 그런데, 자가격리를 감시를 해서 수칙 위반한 사람을 적발해내야 될 거 아닙니까?

    ◆ 박종현> 그렇죠.

    (사진=연합뉴스 제공)

    ◇ 정관용> 감시는 어떻게 하실 예정이세요?

    ◆ 박종현> 감시는 일단 저희가 핸드폰에 자가격리앱을 설치한 경우에는 오전에 한 번, 오후에 한 번 스스로 자가진단한 건강을 자가진단한 결과를 2번 송출하게 돼 있습니다. 이게 제때 안 들어온다거나 아니면 앱을 안 깐 경우에는 기존 방식대로 공무원이 전화를 2번을 합니다. 전화를 안 받는다거나 이럴 때는 즉시 경찰에 신고를 해서 위치파악에 나서게 됩니다.

    ◇ 정관용> 경찰이 매번 다 출동하게 되나요, 이런 연락이 안 되거나 그러면?

    ◆ 박종현> 저희가 신고를 하면 바로 출동을 하고 또 지금까지는 경찰 입장에서는 고소나 고발이 있으면 수사나 조사를 했는데 앞으로는 그런 고발이나 고소가 없어도 바로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경찰청에서 말한 바가 있습니다.

    ◇ 정관용> 미국의 경우는 자가격리 위반하면 전자발찌 착용명령까지 내렸대요, 일부 주에서.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얘기가 나오는데 혹시 고려하고 계신가요?

    ◆ 박종현> 자가격리자 관리를 좀 더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서 자가격리 안전보호 앱을 만들어서 활용을 하고 있는데 이 앱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가 바로 핸드폰을 놓고 나가는 것입니다. 이 문제를 기술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이미 홍콩에서 활용하고 있는 손목밴드를 블루투스로 핸드폰과 연결하는 것입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핸드폰을 놓고 나가게 되면 알람이 울리게 되거든요. 그러면 담당 공무원이 즉시 경찰에 신고를 한다거나 할 수 있는데 그런데 이 기술을 적용하려면 당사자의 동의를 받아야 하고 또 동의 없이 시행하려면 제도적으로 보완이 먼저 이루어져야 하는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됩니다. 현재 어쨌든 결론적으로 현재 정부에서는 손목밴드하고 핸드폰을 연결하는 방안은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손목밴드 그리고 핸드폰. 그러면 핸드폰과 거리가 일정 이상 떨어지면 알람이 울리는 방식 이런 거로군요.

    ◆ 박종현> 그렇습니다.

    ◇ 정관용> 이걸 만약 강제하기 위해서는 법률적인 어떤 뒷받침이 필요하겠죠.

    ◆ 박종현> 그렇죠.

    ◇ 정관용> 아직 현재 정리는 안 됐고요, 결론은 내리지 않았고?

    ◆ 박종현> 네, 이게 동의 기반으로 하면 동의를 안 하는 분들이 많게 되면 이게 효용성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제도적으로 보완을 하려고 합니다.

    ◇ 정관용>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고맙습니다. 범정부대책지원본부의 박종현 홍보관리팀장이었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