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의회, 코로나19 극복 추경예산 2389억 원 증액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시의회, 코로나19 극복 추경예산 2389억 원 증액

    뉴스듣기

    제287회 긴급 임시회 폐회

    (사진=광주시의회 제공)
    광주시의회(의장 김동찬)는 27일 오후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제287회 긴급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과 기금운용변경계획안을 의결하고 2일간의 의사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임시회에서 의결한 추가경정예산 총 규모는 본예산 대비 2,389억 원 증액된 5조 9512억 원이다. 이 가운데 일반회계는 2387억 원 증액된 4조 8059억 원이며 특별회계는 2억 원 증액된 1조 1453억 원이다.

    추가경정예산에 편성된 주요 세부사업으로는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지역고용대응등 특별지원 등 긴급 민생안정 2개 사업 1090억 원,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융자지원, 고용유지지원금 사용자부담금 지원, 중소기업공제사업기금 등 소상공인·중소제조업 지원 5개 사업 306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코로나 의료기관 손실보상 등 긴급 재난복지 6개 사업 853억 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 확충, 보건소 선별진료소 장비 지원 등 방역 및 코로나19 확산 차단 6개 사업 50억 원이다.

    또 광주시가 운영 중인 재난관리기금 450억 원, 재해구호기금 150억 원 및 재정안정화기금 150억 원 등 총 750억 원의 재원을 지역경제 활력과 조속한 시민생활 안정에 편성하기 위한 2020년도 제1회 기금운용변경계획안을 원안가결했다.

    광주시의회 김동찬 의장은 "녹록치 않은 시의 재정여건에도 코로나19사태로 인한 지역경제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어렵게 마련한 추경예산이니 만큼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으로 시민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집행부를 독려하는 등 총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