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2주간 실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2주간 실시

    뉴스듣기

    4월 5일까지 시민단체 등 참여 시내 전역 일제방역
    유흥시설 밀집지역 대상 민관 합동캠페인 전개

    이용섭 광주시장이 27일 북구 각화동 농산물도매시장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일제방역작업에 참여해 문인 북구청장, 상인회 관계자, 자원봉사자 등과 함께 청과물 판매장 내부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사진=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코로나19의 지역 내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2주 동안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과 범시민 방역활동을 실시한다.

    먼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침에 따라 오는 4월 5일까지 시민단체, 자원봉사자, 공무원, 군인 등 시민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일제방역활동을 광주시내 전 지역에서 진행한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27일 이용섭 시장과 시민사회단체,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각화동농산물도매시장에서 방역활동을 펼쳤다.

    특히 이 시장은 시민들이 안전하게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휴대용 분무기와 행주 등으로 시민들이 자주 방문하는 점포 등에 소독제를 배포하고 시설물을 세척했다.

    이 시장은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유입 방지를 위해 광주 시내 전 지역에서 집중적인 방역을 추진하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또 자율방범대원과 공무원, 시민 등 450여 명은 이날 오후 상무지구 등 광주시내 유흥시설 밀집지역 6곳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전개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시민들은 어깨띠와 피켓을 들고 거리에 나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캠페인을 전개하고 외출 자제 및 모임 연기, 전화·인터넷·소셜미디어를 통한 소통, 마스크 착용 및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앞서 광주시는 지난 24일 대중교통시설 일제방역을 실시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방역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자발적으로 실천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상무지구, 구시청사거리 등 유흥시설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자율방범대원,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캠페인을 병행한다.

    한편 광주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전개하고 종교·체육·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지침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