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양키스 마이너리거 양성반응…미 야구계 첫 확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양키스 마이너리거 양성반응…미 야구계 첫 확진

    뉴스듣기

    뉴욕 양키스의 스프링캠프 구장.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결국 미국프로야구까지 덮쳤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1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해당 선수와 함께 훈련했던 모든 마이너리그 선수들이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양키스의 마이너리그 캠프는 폐쇄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미국 야구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앞서 미국프로농구(NBA)는 지난 12일 유타 재즈의 센터 뤼디 고베르가 확진 판정을 받아 리그가 중단됐다.

    양키스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훈련했지만, 야구장이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캠프를 차린 조지 M 스타인브레너 필드와는 1마일(약 1.6㎞)가량 떨어졌다.

    브라이언 캐시먼 양키스 단장은 "해당 마이너리그 선수가 메이저리그 캠프를 방문한 적이 없으며 메이저리그 선수들과 접촉한 적도 없었다"고 전했다.

    뉴욕 양키스 선수들은 시범경기가 중단된 뒤 자체 회의를 벌여 모두 캠프에 잔류하기로 결정했지만, 거취를 새로 논의할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감염 우려 탓에 당분간 합동 훈련을 금지하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