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크래프톤, 테라 히어로 3월 발매 "뒤통수 칠 일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게임

    스페셜 노컷게임

    크래프톤, 테라 히어로 3월 발매 "뒤통수 칠 일 없다"

    뉴스듣기

    크래프톤 개발사 레드사하라 이지훈 대표가 17일 판교 사옥에서 모바일RPG '테라 히어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개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민수 기자)
    크래프톤이 자사 IP(지적재산권) '테라'를 활용한 첫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테라 히어로' 출시를 앞두고 상반기 모바일게임 시장에 다크호스로 부상할지 주목된다.

    크래프톤은 17일 판교 사옥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테라 히어로 주요 게임 콘텐츠를 공개하고 3월 5일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자회사 레드사하라가 크래프톤 합류 이후 처음 내놓는 테라 히어로는 2011년 출시한 원작 PC온라인 테라의 세계관과 3인 파티플레이의 재미를 모바일로 옮긴 크래프톤의 올해 첫 기대작이다.

    테라 히어로의 가장 큰 특징은 게임내 전투의 전략적 요소와 컨트롤의 재미를 적절하게 배치한 3인 파티플레이를 근간으로, 수집형 RPG에서 빠질 수 없는 캐릭터 뽑기를 배제하는 대신 일정한 퀘스트나 스토리를 따라가면 잠금해제 방식으로 캐릭터를 수집·육성해 나만의 원정대를 꾸려 모험을 떠나게 된다. 원작과의 평행 세계관으로 탄탄한 시나리오를 경험할 수 있고 베이스 캠프 벨리카를 통해 캐릭터 및 파티 원정대 배치, 유저간 소통 등을 하며 게임 세계 몰입도를 높일 수 있다.

    레드사하라 이지훈 대표는 "원작 테라 게임의 감성을 모바일에 제대로 적용하고 구현하고 싶었다"며 "전투가 재미있는 게임 테라의 특성을 그대로 유저에게 전달하는 RPG 본질에 충실한 게임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RPG '테라 히어로' 게임 플레이 영상 (사진=김민수 기자)
    론칭 버전에서는 18종의 오리지널 캐릭터가 등장하며 추후 콘텐츠 소모 속도에 맞춰 새로운 캐릭터가 추가된다. 뽑기 대신 스토리 해금 방식으로 얻게 되는 확정형 캐릭터는 유저가 다른 이용자를 기다리지 않고도 3인 파티를 구성해 협동 플레이를 할 수 있다. 캐릭터별 능력을 적절히 조합해 전략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

    더불어 스토리와 미션을 함께 소화하는 원정대 모집과 성장, 유저 간 경쟁이라는 재미를 극대화 한 PvP 콘텐츠, 거래소, 길드 등 원작의 요소를 재해석해 배치했다. 완성도를 위해 언리얼 엔진4를 개발에 활용했다.

    게임 내 확률형 모델에 대해서는 캐릭터 수집을 게임 요소의 핵심으로 내세웠기 때문에 확률 요소가 아예 없다고 할 순 없지만 '뒤통수 칠' 정도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테라는 앞서 2017년 크래프톤(전 블루홀)이 개발해 넷마블을 통해 서비스한 '테라M', 란투게임즈가 2019년 출시해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는 '테라 클래식' 등 두 종의 모바일 MMORPG(대규모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가 있다.

    이 대표는 "동일한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두고 부담감을 가진 것은 사실"이라며 "원작을 해석하는 방법과 문법의 차이, 제작 역량을 잘 결합해 유저로부터 어떻게 평가받을 것인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크래프톤 개발사 레드사하라의 '테라 히어로' 기자간담회. 레드사하라 이지훈 대표(가운데), 노동환 레드사하라 디렉터(오른쪽), 박기현 레드사하라 사업본부장 (사진=크래프톤 제공)
    모바일 출시작들이 모두 MMORPG 장르여서인지 레드사하라는 "테라 히어로의 장르성을 굳이 부여한다면 (대규모 Massively를 뺀) MORPG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크래프톤은 테라 히어로를 내달 5일 국내 양대 앱마켓을 통해 정식 출시한 뒤 해외 진출을 모색한다.

    이 대표는 "최신 유저 트렌드와 원작 테라의 강점을 담았다. 게임 감성면에서 우리가 의도한 부분을 충분히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