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택시표시등에 긴급재난 기후정보 실시간 제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서울시 택시표시등에 긴급재난 기후정보 실시간 제공

    뉴스듣기

    택시표시등에 기후정보 수집 및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택시표시등을 개선해 긴급재난과 기후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택시표시등을 3배로 키워 빈차와 예약 여부도 나타낸다.

    서울시는 또 택시기사들이 장거리 승객을 골라태우기 위해 빈차 표시등을 '예약'으로 임의조작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서울형 앱미터기 등과 연계해 택시표시등 임의조작을 원천적으로 방지할 방침이다.

    택시표시등 개선안 (사진=서울시 제공)
    택시표시등 옆면에는 각종 센서와 LCD패널을 설치해 미세먼지․CO² 등 기후정보를 수집․제공하고, 긴급재난정보제공․시정홍보․소상공인 등 공익광고 표출도 50%까지 의무화해 공공성을 확보한다.

    광고수입은 노사가 50%씩 배분해 종사자 처우개선에 활용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상반기에 200대 정도를 시범운영한 뒤 확대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택시표시등을 활용한 광고는 대전시가 2017년 6월부터 택시 200대를 활용해 운영하고 있으며, 인천시는 지난해 1월부터 183대에 택시를 활용해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빛공해와 도로상의 다른 차량의 시야방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지영상만 표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휘도(눈 부심 정도)는 빛공해방지법의 기준보다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예상되는 문제점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디자인심의 및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안전도 검사(충격, 진동 흡수여부, 돌출성 여부 검사)를 거쳐 올 상반기에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