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與 후보검증위, 송병기·황운하 '보류' 결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단독] 與 후보검증위, 송병기·황운하 '보류' 결정

    뉴스듣기

    민주당 검증위, 어제 회의서 송 前부시장·황 前청장 '계속심사' 판단
    검증위, 검찰수사 상황 등 여론 분위기 고려한 듯
    윤건영 前 실장은 예비후보 신청 안해 심사 대상 제외된듯
    검증위, 내일 검증 결과 당 최고위에 보고 예정

    왼쪽부터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사진=자료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더불어민주당 4월 총선 후보자검증 심사에서 '계속 심사' 판단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일었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이어 논란의 중심에 있는 두 인물 모두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이하 '검증위')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검증위가 이번 공천에서 주요 변수로 떠오른 모양새다.

    21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검증위는 전날 국회 전체회의를 열고 송 전 부시장과 황 전 청장에 대한 예비후보자격 여부를 심사한 뒤 '계속 심사' 판단을 내렸다.

    송 전 부시장은 2018년 총선에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한 의혹으로 지금까지 수차례 검찰조사를 받고 구속영장까지 청구됐다가 기각된 상태다. 검찰은 현재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황 전 청장도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상태다.

    검증위도 이러한 검찰 수사 상황 등을 인식한 듯 일단 이들에 대한 예비후보자 적격 여부 판단을 유보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20대 총선까지는 '예비후보 자격심사위원회'에서 특별한 부적격 사유를 발견하지 못하면 그냥 통과했는데, 지금은 검증위로 바뀌면서 명확한 기준도 생기고 검증 기준도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검증위는 예비후보 신청자들이 제출한 소명자료를 검토한 뒤, 특이사항이 있을 경우 당사자들의 소명을 듣고 직접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

    검증위는 이와 같은 기준으로 서울 동작구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서 '계속 심사' 결정을 내린 뒤 전날 당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로 이관했다.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은 청와대 재직 당시 직위를 이용해서 부동산 정보를 취득했는지, 대출 과정에서 특혜나 부정은 없었는지 등이 쟁점이다.

    송 전 부시장은 2017년 10월 김 전 시장 측근의 비리 의혹을 수집해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제보하고, 이듬해 6월 총선에서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선거운동을 도우며 청와대 측과 선거 전략 및 공약을 논의한 혐의를 받는다.

    황 전 청장은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직에 있으면서 김 전 시장 측근의 비리 의혹을 제보 받아 직접 수사했다.

    검증위는 심사한 예비후보자들에 대한 결과를 다음날(22일) 당 최고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한편, '유재수 감찰중단' 사건으로 검찰 수사선상에 있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은 검증위의 심사대상에서는 빠졌다.

    검증위는 예비후보 등록 신청자를 대상으로 하지만, 윤 전 실장은 예비후보 등록 신청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윤 전 실장은 민주당이 전략공천 지역으로 분류한 서울 구로을이 유력하지만 아직 출마 지역을 공식 밝히진 않았다.

    이에 따라 윤 전 실장은 검증위 심사 없이 곧바로 공관위에 심사를 신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