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CGI "조원태 불법파견 의혹, 묵과하지 않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KCGI "조원태 불법파견 의혹, 묵과하지 않겠다"

    뉴스듣기

    (사진=KCGI 홈페이지 캡처)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경영권을 견제하고 있는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오는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원태 회장의 불법파견 의혹을 지적하고 나섰다.

    KCGI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KCGI는 대한항공의 부당지원, 불법파견 의혹에 대해 그대로 묵과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최근 대한항공 임원을 포함해 직원 여러 명을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로 파견보냈다. 오는 3월 열릴 예정인 한진칼 주주총회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KCGI는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이 상정될 예정"이라며 "조 회장이 자신의 총수 자리를 지키기 위해 한진그룹의 주력 기업인 대한항공의 임직원들까지 동원하는 전근대적인 행태를 펼치는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KCGI는 대한항공이 최근 임원 감축과 희망퇴직 등 내부 인력 감축을 진행하는 원인으로 경영진의 방만한 경영과 과도한 부채비율로 인한 실적 부진을 꼽았다.

    그러면서 "만일 대한항공 임직원이 조 회장의 총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의결권 위임 작업에 나설 것이라는 언론 보도가 사실이라면, 총수 개인의 이익을 위해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인력과 재산을 유출하는 것으로 공정거래법상 부당지원행위 등에 해당되고 파견법 위반의 소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KCGI는 또 "조 회장은 과거에도 대한항공을 동원해 본인이 개인적으로 투자한 회사를 부당하게 지원하도록 한 전력으로 이미 공정위와 검찰의 조사를 받았고, 관련 사건이 대법원에 있다"며 "과거의 잘못된 행태에 대한 어떠한 반성도 없이 또다시 국적 항공사인 대한항공의 임직원을 자신의 몸종 부리듯이 동원하는 행위는 마땅히 근절돼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KCGI는 조 회장에 대해 한진그룹의 건전한 경영에 해가 되는 위법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공정하게 한진칼 주주총회에 임해 한진그룹의 기업가치 보존과 제고를 위해 힘써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KCGI는 한진칼 주식 17.29% 보유해 조 회장과 오너 일가 측 특수관계인(28.94%)에 이은 대주주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