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와대-여당 만찬에 한국당 "자신들만의 파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청와대-여당 만찬에 한국당 "자신들만의 파티"

    뉴스듣기

    한국당 김성원 "국민들은 어이가 없을 뿐"
    靑 "최선 당부하는 자리…정치쟁점화 우려"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7월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를 청와대로 불러 만찬을 함께한 데 대해 "구중궁궐에서 자신들만의 파티를 여는 모습을 지켜봐야 하는 국민들은 어이가 없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은 한 정파의 대통령이어서는 안 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 자리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이른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와 관련한 격려가 예상된다는 점을 언급하며 "도대체 문재인 정부에 정의와 공정 그리고 법치가 있기는 한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치하하려는 법률들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철저하게 짓밟고 만든 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오만함에 대해 반드시 국민의 엄정한 심판이 뒤따를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오늘 자리는 대통령이 원내대표단에 권력기관 개혁법안, 데이터 3법이 통과됐어도 다시 겸손하고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하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해를 맞아 민생법안과 권력기관 개혁이 제도적으로 안착화되도록 논의하는 자리마저 정치쟁점화하는 모습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등 14명의 같은 당 의원들과 함께 만찬을 가졌다. 문 대통령이 여당 원내대표단을 초청해 식사한 건 지난해 7월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