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세계 최초 LTE기반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올해 서비스 시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정부, 세계 최초 LTE기반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올해 서비스 시작

    뉴스듣기

    1단계 사업 완료,경찰부터 서비스 제공...내년부터 전국 서비스

    사진=행안부 제공
    음성은 물론 사진과 영상까지 전송 가능한 4세대 무선통신기술(LTE. Long Term Evolution) 기반 재난안전통신망이 운영에 들어갔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10월 재난안전통신망 1단계 사업 구축을 완료하고 올해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산불이나 도심화재, 선박 침몰 등 대규모 재난 발생 시 경찰, 소방, 해경, 지자체 등 관련기관이 하나의 통신망을 사용하게 됨으로써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파악은 물론 효과적인 현장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은 재난발생시 대응기관간의 유기적 협업 뿐만 아니라 기존 통신사가 가진 이동기지국 및 상용망과 연동돼 전국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도 있다는 장점도 있다.

    기존에는 재난대응 기관별로 VHF/UHF 무전기나 KT파워텔 같은 상용망을 사용해 상황 공유나 대응이 어려웠다.

    행안부는 2018년부터 1조 5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중부권, 남부권, 수도권 순으로 3단계에 걸친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을 진행해 욌다.

    사진=행안부 제공
    우선 1단계 사업 구역인 대전과 세종, 강원, 충청지역 경찰부터 서비스가 시작된다.

    2단계는 부산,대구,광주,제주 등 남부권,3단계는 서울 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내년부터는 전국에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행안부는 전송망을 이중으로 구축해 장애 발생 시에도 통신이 두절되지 않도록 하는 한편 인공지능(AI) 의사결정, 재난현장 드론 활용, 사물인터넷(IoT)기반 재난현장 모니터링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제공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