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LGU+, 구글과 AR콘텐츠 함께 만든다

    뉴스듣기

    양사, AR콘텐츠 펀드 조성하고 AR콘텐츠 제작 및 글로벌 공급에 협력

    CES 2020에 참석한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전시장에서 구글 주요 경영진을 만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제공)
    구글과 가상현실(VR) 콘텐츠 협력 중인 LG유플러스가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도 구글과 함께 하기로 했다.

    유플러스는 지난 7일부터 1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구글과 AR콘텐츠 분야에서의 협력을 공식화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AR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공동으로 출자하는 AR콘텐츠 펀드를 즉시 조성하고, AR콘텐츠의 제작 및 글로벌 공급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지난 해부터 VR콘텐츠에 제작 및 공동 투자를 통해 LG유플러스의 VR전용 플랫폼인 U+VR과 구글의 유튜브에 K-콘텐츠를 독점 공급해오고 있다.

    이번 제휴는 VR콘텐츠 분야의 성공적인 경험을 AR분야로 확장하고 구글과 공동 제작한 AR콘텐츠의 글로벌 공급에 적극적으로 나서 실감형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5G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계기가 될 것으로 유플러스는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공동 제작한 3D AR콘텐츠를 유플러스 고객에게 한곳에서 모아서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구글은 자사 검색 서비스를 통하여 전 세계의 통신사와 단말 제조사에 무관하게 서비스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